코인거래소 수수료, 증권사 4배… 사고는 2배 더 많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인거래소 수수료, 증권사 4배… 사고는 2배 더 많아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들에서 시중 증권사 대비 해킹, 개인정보 유출 등의 거래 사고가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수수료로 증권사 대비 4배 높았다.

4일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이 금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에서 발생한 사고는 총 100여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4대 증권사의 온라인 거래에서 발생한 사고 건수보다 2배 가까운 수치다.

각 가상자산 거래소별 5년간 사고 건수는 코인원 39건, 업비트 32건, 빗썸 19건, 코빗 10건이다. 사고 내용으로는 서비스 장애로 통신·작업 오류 등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여기에 보안사고는 총 4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3건은 해킹을 통한 가상자산 탈취였다.

반면 증권사에서는 키움증권 18건, 삼성증권 16건, 미래에셋증권 15건, 한국투자증권 6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더불어 사고 발생건수가 높지만, 코인거래소에서 증권사보다 4배 높은 수수료를 받고 있다.

가상자산거래소는 거래금액의 0.05~0.25%, 평균 0.16%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4대 증권사의 경우 주식 거래 시 0.014~0.1%, 평균 0.04%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

또한 증권사보다 높은 것뿐 아니라 해외 주요 가상자산거래소보다도 수수료율이 높다. 해외 주요 거래소인 바이낸스(0.065%), FTX(0.033%), 후오비글로벌(0.135%) 등도 국내 거래소보다 낮은 수수료를 책정하고 있다.

유경준 의원은 "이용자가 비싼 돈 주고 사고를 산 셈"이라며 투자자들의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고, 무엇보다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속히 조성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세만 서두를 것이 아니라 투자자 보호와 과세 시스템 마련을 통해 건전한 가상자산 시장 육성에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