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고 띄우자"… 성층권 드론 개발 도전장

항우연 사업단, 정부사업 착수
태양전지로 30일 이상 장기체공
임무장비 20㎏ 탑재 가능이 목표
산불 등 재난감시에 상용화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최고 띄우자"… 성층권 드론 개발 도전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성층권 비행에 성공한 '고고도 장기체공 태양광 무인기(EAV-3)'모습

항우연 제공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 성능을 지닌 성층권 드론 개발에 뛰어 들었다. 대기가 안정적인 성층권에서 30일 이상 장기 체공하며 임무장비 20㎏ 이상을 탑재해 산불 등을 상시 감시할 수 있는 태양광 드론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성층권드론기술개발사업단'을 상시 재난 감시용 성층권 드론기술개발사업의 대상 기관으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총 사업비 375억원을 투입해 30일 이상 연속 비행, 임무장비 20㎏ 이상 탑재 가능한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성층권 태양광 드론 시제기 제작과 핵심 기술 확보에 중점을 둔다. 현재 세계 최고 성능의 성층권 드론은 26일 연속 비행, 임무장비 5㎏ 탑재가 가능한 수준이다. 고도 10∼50㎞ 구간에 있는 성층권은 수직 대류 현상이 거의 없어 구름이나 기상 변화가 일어나지 않아 장기 체공 항공기 운항에 최적의 운용 환경을 갖추고 있다.

성층권 드론은 대기가 안정적인 성층권에서 장기간 체공할 수 있어 인공위성처럼 높은 고도에서 지상을 상시 감시할 수 있다. 또한 도입·운용과 유지 비용이 적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우주쓰레기 문제도 발생하지 않아 새로운 드론 분야로 각광받으면서 시장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분야다.

항우연 사업단은 상반기까지 △체계종합·설계 △비행체 기술개발 △추진장치 개발·시험 △핵심기술 연구 등 성층권 드론 개발을 위한 4개 연구과제별 주관연구기관을 선정해 연구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사업단이 개발하는 성층권 드론은 낮에는 태양전지로, 밤에는 배터리로 전력을 생산해 30일 이상 연속 비행이 가능하도록 배터리와 태양전지 하이브리드 전기동력시스템이 탑재된다. 사업단은 시제기 제작뿐 아니라 상용화·양산체계 구축, 다양한 임무장비 개발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주요국을 중심으로 성층권 드론 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 개발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의 '제피르(Zephyr) S', 일본 햅스 모바일의 '썬그라이더', 영국 BAE시스템의 '페이사(Phasa) 35', 중국의 '모닝스타' 등 다수의 성층권 드론이 개발, 상용화되고 있다. 한국의 경우 항우연이 '다목적 성층권 드론(EAV-3)'을 개발, 고도 22㎞까지 올라가 53시간 연속 비행에 성공한 바 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세계 최고 성능을 목표로 하는 매우 도전적인 사업이지만, 국내 최고의 비행체 관련 기술과 인력, 시설을 보유한 항우연 사업단이 성공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성층권 드론이 이상 기후와 산불 감시는 물론, 해양오염 감시·해수변화, 실시간 정밀 기상 관측, 해양 국경 감시 등 국가 재난대응 임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상용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세계최고 띄우자"… 성층권 드론 개발 도전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 이상의 임무장비를 탑재하고, 성층권에서 30일 이상 장기 체공이 가능한 세계 최고 성능의 '태양광 드론' 개발에 착수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