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금융사 42곳으로 확대… 당국 "불완전판매 주의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위원회는 트리거파트너스가 요건을 갖춰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업자로 등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금융위에 정식 등록된 P2P 업체는 트리거파트너스를 포함해 총 42개사다.

금융위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의 적용을 받는 온투업자가 등록되면서 P2P금융 이용자가 보다 두텁게 보호되고, 향후 P2P금융산업의 신인도 제고와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금융위는 P2P금융업체를 이용하는 투자자 유의사항을 함께 안내했다. P2P대출 특성상 원금 보장이 불가능해 차입자의 채무불이행시 손실이 투자자에게 귀속되는 고위험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손실보전행위, 과도한 리워드를 제공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주의를 요구하며 "투자자 손실보전, 과도한 리워드 및 고수익을 제시하는 업체일수록 불완전판매 및 부실대출 취급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온투법상 온투업자는 투자자가 입을 손실을 보전해 줄 것을 사전에 약속하거나 사후에 보전하는 행위가 금지돼있다.

또한 동일 차입자를 대상으로한 과도한 대출 취급업체에 대해서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특정 차주에게 과다한 대출이 이뤄질 경우 P2P업체의 이해관계자에 대한 대출 가능성이 있으며, 부실초래, 대규모 사기 및 횡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현재까지 등록을 마친 42개사 외에도 등록 신청서를 제출한 기존 업체 및 신설업체에 대한 등록심사를 빠른 시일 내에 확정짓겠다는 방침이다. 온투업 등록을 하지 못한 기존 업체는 등록시까지 신규 영업은 중단됐지만, 기존 투자자 자금회수 및 상환 등 이용자 보호 업무는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등록요건이 충족돼 온투업자로 등록되면 신규 영업 재개가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P2P업체의 이용자 투자금·상환자금 유용방지를 위해 자금관리 업체의 협조를 받아 전산관리 실태를 통제하고 있다"며 "대출잔액, 투자자 규모가 큰 업체 등에 대해서는 금감원 직원 등 상시 감독관을 파견해 투자금 환급 실태 등을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