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교수, ‘尹 감찰 주도’ 박은정 검사 직격 “성남FC ‘뇌물 의혹’ 덮기 위해…”

“또 그녀였다…尹에게 징계 사유 뒤집어씌우려고 부하 검사의 의견조차 깡그리 무시”
“상관 패싱 후 추미애 장관에 직보…이번엔 ‘성남FC 뇌물 의혹’ 덮기 위해 후배 검사의 수사를 방해”
“꼭 정권교체가 되어 원칙과 양심을 따르는 일이 징계 사유가 되지 않기를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수정 교수, ‘尹 감찰 주도’ 박은정 검사 직격 “성남FC ‘뇌물 의혹’ 덮기 위해…”
이수정(왼쪽)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와 박은정 성남지청장. <연합뉴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감찰을 주도했던 박은정 성남지청장을 겨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는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성남FC 후원금 뇌물 의혹' 사건을 재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던 현직 차장검사가 돌연 사직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수정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그녀였다'는 제하의 글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징계 사유를 뒤집어씌우려고 부하 검사의 의견조차 깡그리 무시하고 상관을 패싱하여 추미애 장관에게 직보하던 박은정 전 감찰담당관"이라며 "현재는 성남지청장이기도 한 그녀는 이번에도 또 성남FC의 뇌물 의혹을 덮기 위해 후배 검사의 수사를 방해한 잘못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사노라면'을 부르며 사의를 표명한 박하영 차장검사는 부당한 압력에 굴하지 아니하고 양심을 택했을 것"이라며 "감찰위원회에서 억지 주장을 장황하게 펼치던 그녀의 모습을 상기하자면 이유 없는 트집을 잡아 결재를 미루었을 박은정 지청장의 모습이 가히 짐작되고도 남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디 다음 정부에는 꼭 정권교체가 되어 원칙과 양심을 따르는 일이 징계 사유가 되지 않기를 기대해 본다"면서 "이와 함께 부당한 압제 속에서도 제 자리를 지켰던 많은 분들을 기억해 주기도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의 박하영 차장검사가 상급자인 박 성남지청장이 이재명 후보의 '성남 FC 후원금 의혹' 사건의 재수사를 가로막는 것에 항의해 25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해당 의혹은 이 후보가 2015~2017년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면서 성남FC 구단주를 맡았을 때 6개 기업으로부터 성남FC 후원금 및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을 받고 해당 기업들에 특혜를 줬다는 내용이다.

2018년 6월 야당이 이 후보를 제3자 뇌물제공 혐의로 고발했고 3년 3개월간 수사를 끌어오던 경찰은 작년 9월 무혐의로 사건을 불송치했다. 이에 고발인이 이의신청을 제기, 사건을 송치받은 성남지청이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박 차장검사는 전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더 근무할 수 있는 방도를 찾으려 노력해 봤지만 이리저리 생각해보고 대응도 해봤지만 방법이 없다"며 사직의 뜻을 밝혔다.

박 차장검사는 사직의 글에 함께 꼭 공유하고 싶다는 노래가 있다며 들국화의 '사노라면'을 직접 부른 파일도 첨부했다. 박 차장검사는 이 노래를 부르면서 울먹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 안팎에선 박 차장검사가 이 후보가 연루된 성남FC의 광고비지원 의혹 사건 처리를 둘러싸고 박은정 성남지청장과 갈등을 빚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박 지청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 당시 법무부로부터 징계를 받을 당시 감찰을 주도하는 등 '친정부 성향'의 인사로 알려져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성남지청은 "(지청장이) 수사 종결을 지시하였다거나 보완 수사 요구를 막았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