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작년 영업이익 7535억원…전년 대비 37.3%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은 지난해 연결 경영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655억원, 영업이익 7535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6.5%, 영업이익은 37.3% 각각 증가했다. 현대건설의 경영 실적에는 자회사인 현대엔지니어링 실적도 포함돼 있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 '힐스테이트' 등 주택 브랜드를 앞세워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고 사우디 마르잔 가스처리 공장,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고도화설비 공사 등 해외 플랜트 현장의 공정이 본격화되면서 매출과 이익이 늘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신규 수주액은 전년 대비 11.5% 증가한 30조2690억원을 기록해 30조원을 돌파했다. 현대건설의 지난해 목표치 25조4000억원을 뛰어넘는 수치다.

현대건설은 "경기 파주 운정 복합시설 신축공사, 부산 범천 4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 국내사업 수주와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 해외 수주 시장에서도 선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의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20.7% 증가한 78조7608억원으로 약 4년 치 이상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은 올해도 부채비율 108.2%의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도시정비사업, 에너지 전환 신사업 등 다양한 부문에서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을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수주 목표 28조3700억원, 매출 목표 19조7000억원으로 세웠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경영으로 지속가능 성장을 도모하고 SMR(소형모듈원전)과 수소 플랜트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으로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현대건설, 작년 영업이익 7535억원…전년 대비 37.3% 증가
현대건설 계동사옥 전경. <현대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