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포스코ICT `맞춤형 인턴십`으로 청년인재 확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스코ICT `맞춤형 인턴십`으로 청년인재 확보
정덕균(오른쪽 두번째) 포스코ICT 사장이 신입사원들에게 사원증을 수여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대표 정덕균)가 맞춤형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 인재 확보에 나선다.

포스코ICT는 지난해부터 IT 교육기관 비트컴퓨터와 운영해온 '청년 IT전문가 아카데미'를 올해 확대할 계획이다. 비트교육센터에서 6개월간 진행되는 과정을 통해 교육생들은 자바, 데이터베이스 개발 등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는다.

교육비는 포스코ICT의 지원으로 전액 무료이고, 훈련수당과 중식비도 제공된다. 수료자는 포스코ICT 직원으로 입사하는 기회가 제공되는 채용 연계형으로, 지난해 12월 1기 과정이 시작된 이래 현재 2기생 25명이 선발돼 2월 교육이 시작된다. 3기 과정은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2월 13일까지 공개 모집해 3월부터 교육을 시작한다.


포스코ICT는 인공지능, 데이터분석, 클라우드 등을 전공하는 대학 재학생과 관련 동아리 활동을 하는 학생들에게도 방학기간을 활용한 2~3개월의 인턴십을 운영한다. 최근 기업들이 경력직 위주의 수시 채용을 선호하는 가운데 청년층에 인턴 경험을 통해 IT 전문가로 성장하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역대학 출신과 재학생 대상 방학중 인턴십 프로그램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영·호남 지역대학 재학생과 해당 지역 연고자를 우선 선발해 인턴십을 거쳐 직원으로 채용한 데 이어 올해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영란 포스코ICT 인사팀 리더는 "공채를 통해 대규모 인력을 한꺼번에 채용해 입사 후 직무교육을 하기보다 모집부문을 세분화해 전문기관과 협업해 교육한 후 선발하는 '핀셋형' 수시채용을 통해 조기 안착과 직무 만족도도 높이고 있다"면서 "다양한 인턴십을 운영해 미래 세대들이 본인의 미래를 설계하고 IT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