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신규 노선 추가"… 이재명, 경기도 공약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TX 신규 노선 추가"… 이재명, 경기도 공약 발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수도권 전역을 평균 30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GTX 신규 노선 등 교통혁명으로 경기도민 '직주 근접도'를 대폭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GTX플러스 프로젝트' 등을 담은 경기도 공약을 발표했다.

경기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2일차 일정의 하나로, 수도권의 민생 개선 방안을 제시해 설 연휴 민심을 잡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재 추진 중인 광역급행철도(GTX) A·B·C 노선의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신규 노선인 GTX-A+를 추가해 동탄∼평택 연장을 추진하고, GTX-C+ 노선으로 북부는 동두천까지, 남부는 병점·오산·평택까지 연장하겠다는 계획이다.

GTX-D는 경기도 요구대로 김포∼부천∼강남∼하남 구간으로 만들고, GTX-E(인천~시흥·광명신도시~서울~구리~포천)와 GTX-F(파주~삼송~서울~위례~광주~이천~여주) 노선 신설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하철망 확충 공약도 내놨다. 서부선의 관악산역∼안양 연장을 비롯해 지하철 3·5·6·7·8·9호선의 연장과 고양∼은평선 신설, 부천 대장∼홍대선 사업 등 각종 철도망 연장 구상도 발표했다.

도로망과 관련해선 양재IC와 동탄IC에 걸친 경부고속도로 경기도 구간의 지하화를, 수원 군 공항 이전과 연계해 경기 남부 공항 건설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여주시의 한 떡케이크 가게에서 직접 경기도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인 '배달특급'을 이용해 음식을 주문해 먹으면서 "배달시스템이나 주문시스템은 공공인프라로 깔아주고 그 안에서 경쟁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것은 디지털 사회간접자본(SOC)라고 이름을 붙였다"며 "옛날에도 도로 통행료를 받고 했지 않나. 민간과 경쟁을 하든지 아니면 기본적으로 국가가 책임져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배달특급을 전국화하려 한다"며 "조그만 시·군이 하려면 비용이 너무 많이 들지만, 인프라를 깔아두고 관리만 거기서 하면 비용이 거의 안 든다"고 말했다다. 그러면서 "여기서 주문하면 수수료 1%만 내면 된다. 다른 데에 내면 10%씩이다. 그게 우리가 다 잘 사는 길"이라며 "배달의민족이나 민간업체에 피해를 주는 건 아니고, 상호 경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영업자 지원책과 관련해선 "제일 중요한 것이 매출을 지원해 주는 것"이라며 "대형 유통기업들이 독점하지 않고, 일정 부분은 골목상권이 나눠 갖도록 하는 현실적 방법이 지역화폐"라고 주장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