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불교계 논란 정청래에 “사랑하기에 헤어진다는 결단 필요한 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황실장인 조응천 의원이 20일 '불교계 논란'을 만든 정청래 의원에게 "사랑하기에 헤어진다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사실상 탈당을 권했다.

조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정 의원이) 억울한 점이 많겠지만 불교계가 요구하는 점 중에 하나가 정 의원의 사퇴"라면서 "지금만큼 선당후사가 필요한 때가 없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불교계가 21일 조계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불교차별을 규탄하는 전국승려대회를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한데다, 일부 스님들이 소지공양(수행을 위해 손가락을 태우는 공양)까지 검토했다가 철회할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다고 보고 있다.

조 의원은 "소지공양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니 그걸 막기 위해서 저희들 나름대로 정말 진정성을 가지고 불교계와 대화하고 또 접촉하고 있다"면서 "108배도 다녀왔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민주당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지금 각 사찰을 가보시면 그 입구에 '정청래 사퇴하라'는 현수막이 다 붙어 있다"면서 "공개적으로 (정 의원) 한 사람을 지목해서 자꾸 그걸 사퇴하라고 계속 연이어 나오고 있는데 (본인은) 얼마나 괴롭겠느냐. 그래도 저렇게 그냥 있는 거 보면 참 대단한 분"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솔직히 차마 말은 못 하지만 마음속으로 자진해서 탈당해 줬으면 하는 (민주당) 의원들 주위에 많을 것"이라며 "지금만큼 선당후사가 필요한 때가 언제겠느냐"고 말했다.

조 의원은 정 의원이 자신의 SNS에 '당을 떠날 수 없다'고 탈당 권유를 거부한 것에 대해서 "사랑하기에 헤어졌노라 그런 얘기도 있다"면서 "제 개인적으로는 (지금은 결단할 때라고)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조응천, 불교계 논란 정청래에 “사랑하기에 헤어진다는 결단 필요한 때”
민주당 지도부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방문해 대웅전에서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