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플랫폼 대전] `대세` NFT 발행·타은행 대출나선 은행권… 빅테크와 달라야 산다

우리은행,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NFT·멀티자산 지갑 등 서비스
하나은행, 부동산 관련 상품내놔
업계 "기존 빅테크와 차별성이 관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 플랫폼 대전] `대세` NFT 발행·타은행 대출나선 은행권… 빅테크와 달라야 산다
은행의 플랫폼 사업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핀테크와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은행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흐름에 따라 금융 플랫폼을 둘러싼 빅테크·핀테크와 은행권 간의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그동안 생활금융 데이터 확보 면에서 빅테크에 뒤처졌다는 평을 받았던 은행은 다양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면서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다. 네이버·카카오·토스 등의 빅테크는 제휴와 원앱 등의 플랫폼 기능을 강화하면서 금융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혁신금융서비스를 통해 빅테크와 핀테크의 금융권 진출에 우호적이었던 금융당국은 고승범 금융위원장 취임 이후 '동일기능·동일규제' 원칙을 강조하면서 빅테크·핀테크에 대한 규제 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에 힘입어 은행권은 플랫폼 사업 강화에 나선 상황이다.

먼저 우리은행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했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결제, 인증, 자산 관리 등 각종 거래에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며, 거래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장할 수 있는 네트워크 환경을 말한다.

우리은행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스테이블 코인인 '우리은행 디지털화폐(WBDC, WooriBank Digital Currency)'와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는 대체불가능토큰(NFT, Non Fungible Token) 발행이 가능하고, 송금과 결제에 이용할 수 있는 '멀티자산지갑'등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하게 된다.

하나은행은 지난해말 프롭테크 전문기업 점프컴퍼니와 업무협약을 통해 프롭테크 플랫폼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프롭테크란 부동산과 기술의 합성어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첨단정보기술(IT)을 결합한 부동산 서비스 산업을 말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은 점프컴퍼니㈜의 플랫폼 '점프'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들을 위해 지식산업센터 등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중도금·잔금대출 등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상업용 부동산 임대 관리의 편의성 제고를 위한 임대료 자동납부 전용 기업카드를 개발하여 제공하는 등 다양한 제휴 사업에도 협력한다. 부동산과 관련한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 동향 정보를 수집해 사업자 대출 등 상품 개발에 나설 수도 있다.

우리은행이 지난 5일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서비스를 시작한 '원스톱 연계대출 서비스'도 이목을 끌고 있다. 모바일 앱을 통해 우리은행 개인 신용대출을 받지 못한 고객에게 우리카드·우리금융캐피탈 등 우리금융그룹 계열사뿐만 아니라 웰컴저축은행·SBI저축은행·한국투자저축은행 등 제휴사의 대출 상품을 안내한다. 하나은행도 연계대출 서비스 출시를 검토 중이다.

다만 관건은 기존 빅테크·핀테크와의 차별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이미 연계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토스 뱅크도 'DSR 계산기'를 통해 은행별 주담대 금리를 안내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은행들이 플랫폼 사업을 부수적인 것이라 생각하지 않고 적극 나서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