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일산 택시비 7만원 `먹튀` 10대 여성 2명 결국 잡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원∼일산 택시비 7만원 `먹튀` 10대 여성 2명 결국 잡혔다
[유튜브 '수원택시' 캡처]

경기도 수원에서 고양 일산까지 택시를 이용한 뒤 7만원이 넘는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나 공분을 샀던 여성 2명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일산동부경찰서는 10대인 A양 등 2명을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통해 고의성 등이 입증되면 사기 혐의 등을 적용해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A양 등은 지난 11월 1일 오후 4시께 수원 권선구 곡반정동에서 택시를 타 일산 백마역에서 내린 후 요금 7만3500원을 내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명은 먼저 내리고, 다른 한명은 요금을 내는 척하며 충전되지 않은 교통카드를 건넨 후 바로 달아나는 수법을 쓴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건은 피해 택시기사 B씨가 블랙박스에 담긴 영상을 '택시 무임승차 수원 곡반정동에서 일산 백마역까지 여성2명'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을 통해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