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30 선호 배우자 직업은 `공무원`...`성격과 가치관`이 중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30 선호 배우자 직업은 `공무원`...`성격과 가치관`이 중요
<가연 제공>

올해 2030 미혼남녀가 선호하는 배우자의 직업은 '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최근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녀 각각?500명)을 대상으로 '원하는 배우자상'에 대한 조사(표본 오차 95%, 신뢰 수준 ±3.1%포인트)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2030 남녀 모두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순위로 '공무원·공기업'(31.7%)을 선택했다.

구체적으로 남성이 선호하는 직업 1~3순위는 공무원·공기업(34%), 사무직(19%), 전문직(13.6%)이었고, 여성의 1~3순위는 공무원·공기업(29.4%), 전문직(25.2%), 사무직(18.4%)이었다. 지난해 실시된 조사에서는 남녀 모두 '전문직'을 선호했던 것과 차이를 보인다.

성격·직업·자산·학벌 등 배우자 조건(최대 3가지 복수 응답 가능)에서 '가장 포기할 수 없는 것'은 남녀 모두 성격과 가치관이었다.

항목별 순위는 남성의 경우 성격·가치관(89.2%), 외모(53%), 연령(31%), 직업(21.2%), 소득(17.2%), 자산(13.4%) 등으로 집계됐다. 여성은 성격·가치관(89.4%), 소득(40.6%), 직업(32.2%), 외모(28.8%), 자산(22%), 연령(21.8%) 등의 순이었다.


연봉은 남성이 '3000만~6000만원 미만'(70.8%)을 가장 많이 택했고 '6000만~1억원 미만'(14.6%), '3000만원 미만'(7.4%), '3억원 이상'(4.2%)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6000만~1억원 미만'(44.4%),'3000만~6000만원 미만'(40.6%), '1억~3억원 미만'(9.4%), '3억원 이상'(4.6%) 순으로 응답했다.
부동산·주식·현금 등 자산규모에 대해 남성은 '1억~3억원 미만'(51.6%), '1억원'(26.8%), '3억~5억원 미만'(10.6%), '10억원 이상'(7%) 순이었다. 여성은 '1억~3억원 미만'(45.4%), '3억~5억원 미만'(24.8%), '5억~7억원 미만'(11%), '10억원 이상'(9.4%) 순으로 선택했다.

신장은 남성이 '160cm 이상 165cm 미만'(59%), '165cm 이상 170cm 미만'(27%), '160cm 미만'(9%), '170cm 이상 175cm 미만'(3.8%) 순이며, 여성이 '175cm 이상 180cm 미만'(51.2%), '180cm 이상 185cm 미만'(34.6%), '170cm 이상 175cm 미만'(8.6%), '185cm 이상'(4.2%) 순으로 희망했다.

학벌은 모두 '대학교 졸업 이상(64%)'이 1순위였다. 원하는 배우자의 취미(최대 3가지 복수 응답 가능)로는 남녀 모두 여행을 꼽았다.

김진수기자 kim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