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악 코로나에도 `과학기술 대전` 강행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한국과학창의재단
22~24일 오프라인 개최 예정
방역패스 적용 공지 게재없어
인원 제한 등 방역과 다른 행보
최악 코로나에도 `과학기술 대전` 강행 논란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을 일산 킨텍스에서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동안 오프라인으로 열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과학기술 관련 행사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수도권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방역패스 확대 등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기 위한 방역 당국과는 엇갈린 행보라는 점에서 우려를 낳고 있다. 심지어 개막식 행사에는 국무총리와 과기정통부 장관 등 정부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키로 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13일 과기정통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에 따르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을 오프라인 행사로 열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것과 달리, 올해는 일일 확진자 7000명이 넘는 코로나19 대유행과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의 엄중한 상황 속에서 오프라인 행사를 강행한 것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행사를 오래 전부터 준비해 왔고, 과학기술 관련 최대 규모의 행사로 연기 또는 취소할 수 없다고 내부적으로 논의해 예정대로 오프라인으로 진행키로 했다"며 "방역당국의 특별방역대책에 따라 행사 참가자와 관람객 제한 운영, 발열 체크, QR코드 인증, 방역패스 등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행사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방역지침에 따라 하루 최대 3500명 수준까지 입장객을 수용하고, 개막식에는 100명으로 인원을 제한해 행사를 열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행사 홈페이지에는 정부가 시행하고 있는 방역패스 적용 관련 공지가 게재되지 않고 있어 혼선을 주고 있다. 실제로, 홈페이지에는 본인 확인 또는 등록 신청 후 입장할 수 있다는 내용과 방역패스 확인 등 유의사항을 안내하지 않고 있다.


전시부스를 운영하는 관계자는 "전시 부스 제작을 거의 마무리했고, 비용도 이미 지급한 상황에서 행사 연기나 취소가 사실상 어려운 면이 없지 않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지 않고 있어 행사 홍보도 못하고 있는 데, 이런 행사를 강행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적어도 3일 동안 전시 부스에 최소 3명 이상은 상주해야 하는데, 수도권의 코로나 상황이 좋지 않아 직원들에게 행사 참가를 독려하기 쉽지 않다"며 "점점 심각해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행사 기간 동안 과연 얼마나 많은 관람객들이 행사장을 찾을 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24개 정부출연연구기관과 대학, 기업, 공공기관 등 50여 개가 참가해 필수전략기술관을 비롯해 연구개발관, 과학문화관 등 500개가 넘는 전시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과학기술 관련 각종 포럼과 세미나, 과학강연·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려 과학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하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최악 코로나에도 `과학기술 대전` 강행 논란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 행사 홈페이지에는 방역패스 시행 등 방역관리를 위한 안내가 공지되고 않고 있다.

<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 캡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