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한다
지난 10일(한국시간)미국 뉴욕에서 열린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 양해각서 서명식'에서 이광형(왼쪽) KAIST 총장과 배희남 빅 투자그룹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KAIST가 미국에서 성공한 한인 교포와 함께 해외에 첫 캠퍼스를 조성한다. 미국의 경제·문화 중심인 뉴욕에 캠퍼스를 만들어 세계 일류 대학으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는 이광형 KAIST 총장의 글로벌화 의지가 반영됐다. 하지만, 뉴욕 캠퍼스가 들어설 부지와 운영 방식 등 구체적인 설립 계획안을 아직 확정되지 않아 실제 설립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KAIST는 지난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이광형 총장과 재미교포 사업가인 배희만 빅 투자그룹 회장이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 추진 계획을 공개했다.

뉴욕 캠퍼스 설립은 지난달 이 총장이 뉴욕을 방문해 배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배 회장이 3만3000㎡(1만평) 규모의 부지와 건물 제공키로 함에 따라 탄력을 받게 됐다. 이에 이 총장은 한 달 만에 다시 뉴욕으로 건너가 배 회장을 만나 뉴욕 캠퍼스 부지 후보를 둘러보며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배 회장은 1981년 미국에 와서 1995년부터 부동산에 투자해 성공한 한인 교포로, 글로벌 리더 양성을 위한 비영리 기관인 글로벌 리더십 파운데이션을 운영하고 있다.

배 회장은 "KAIST는 AI(인공지능)와 공학기술 분야에서 세계 어느 대학보다 우수하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가는 창조적 인재를 육성하고 싶다는 뜻을 이 총장과 함께 하게 돼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총장은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을 위해 이사회, 정부 등 관련 기관과 세부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배 회장은 캠퍼스 부지 매입에 나설 계획이다.
캠퍼스 후보 지역은 뉴욕주 남동쪽 섬인 롱아일랜드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최종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뉴욕 캠퍼스 개교까지는 토지와 건물 매입, 리모델링, 대학 인가 등의 절차가 필요한 만큼, 최소 2∼3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KAIST는 뉴욕 캠퍼스를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형 캠퍼스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학생과 교수 등이 글로벌 시야에서 꿈을 키우고 도전 정신을 갖출수 있도록 '글로벌 쌍둥이 전략'을 통해 '카이스티안(KAISTian)' 육성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광형 총장은 "앞으로 세계를 무대로 원대한 목표를 세우고, 그 꿈을 위해 도전하는 인재를 육성할 것"이라며 "KAIST 뉴욕 캠퍼스 설립을 계기로 지구촌 전체의 관점에서 난제와 씨름하고, 인류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KAIST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