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보드·렌터카·주차까지… 티맵, 종합 플랫폼 변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킥보드·렌터카·주차까지… 티맵, 종합 플랫폼 변신
티맵 사용자들은 안심대리, 킥보드, 대리운전,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 전기차 충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티맵모빌리티 제공

티맵모빌리티가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진화하겠다고 공언했다. 단순 길안내를 넘어 '이동의 모든 것'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티맵모빌리티는 애플리케이션(앱) 티맵의 UX(사용자경험)를 전면 개편하고 2022년을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7일 밝혔다.

기존의 티맵은 운전자 중심의 내비게이션 서비스였다. 그러나 새롭게 개편한 티맵은 기존 강점을 승계하면서도 모두가 새로운 이동 수단을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사용성을 확장한 게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앱 상단에서는 대리운전, 킥보드, 렌터카(예정), 주차(예정) 등 맥락에 맞는 다양한 이동 수단을 제안하고 사용자 맞춤형 메시지를 이용해 개인화 구조의 틀을 마련했다. 하단 탭은 홈 화면과 실시간 인기 급상승 장소를 알려주는 T지금, 운전생활, MY 구조로 변경했다.

운전생활 탭에서는 길안내 서비스 외 운전자들이 누릴 수 있는 유용한 부가 서비스들을 제공한다. 운전습관이나 내차관리, 출장세차, 내차팔기 등 자동차와 관련된 다양한 자동차 생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오른쪽 하단의 MY 탭은 이동 경험을 관리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크게 프로필과 메뉴, 서비스 영역이 표시된다. 프로필 설정으로 맞춤형 서비스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화물차·전기차 등 본인의 상황에 맞게 설정해 놓으면 그에 맞는 검색 결과와 맞춤형 경로를 안내 받는 식이다. MY 탭은 서비스 이용 상황과 메뉴 진입률을 고려해 메뉴 위계를 구성, 유사한 성격을 가진 메뉴는 하나의 그룹으로 보여질 수 있도록 묶어 표시했다.

비운전자 대상의 서비스도 확대한다. 이날 출시한 '티맵 킥보드'는 공유 킥보드를 조회하고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수많은 킥보드 회사의 앱을 일일이 설치하고 가입할 필요 없이 내 주변에 있는 여러 브랜드의 킥보드를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다. 이날 기준 사용 가능한 킥보드는 지쿠터(지바이크), 씽씽(피유엠피)으로 향후 제휴 업체를 늘려갈 예정이다.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도 출시했다. 별도 결제와 가입 없이 차량 프로필을 화물차로 등록하면 이에 특화된 경로안내를 받을 수 있다. 화물차 총중량과 차량 높이 등을 고려한 길 안내, 화물차 쉼터 등 특화 장소 안내 등이 가능하다.

티맵모빌리티는 내년에는 티매 주차 통합, 연구소 항목 신설, 렌터카 출시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연구소에서는 졸음운전방지 기능,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다양한 센서를 활용한 터널위치 측위 기술 등 티맵모빌리티의 신기술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티맵의 변신은 서비스를 확장하고 운전자뿐 아니라 비운전자 고객들도 접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그 의미가 있다"며 "운전자 서비스에 더해 비운전자 중심의 대중교통, 셔틀 등 서비스 경험을 확장하고 최적의 이동을 제안하는 혁신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