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의혹 수사 빨리 해달라"… 여야, 검경 압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특혜의혹 수사 빨리 해달라"… 여야, 검경 압박
민주당 원외위원장 협의회가 1일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에서 '윤석열 처가의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경찰서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일 양평경찰서를 항의방문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처가의 '양평 공흥지구 특혜의혹'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날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수사가 부실하다며 서울중앙지검을 항의방문했다.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협의회는 이날 양평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평 공흥지구 2만2000여 제곱미터 면적의 토지개발 당시, 토지 수용을 통한 막대한 보상금 수령의 혜택을 받은자는 전체 개발보상 토지 중 99.8%가 윤 후보 장모인 최은순씨 및 배우자 김건희씨가 이사로 등재된 가족회사 '이에스아이앤디'"라며 "미리 땅을 사놓고 공영개발을 포기시킨 뒤 이 땅을 수용하도록 해 막대한 이익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양평군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국민임대주택건설을 불허하고, 윤 후보 장모인 최모씨에게는 개발사업 허가를 내줬는지 경위를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강득구 민주당 의원은 공흥지구개발 토지보상 대상의 99.8%가 윤 후보 처가와 가족회사가 소유한 땅이고, 토지 보상금만 최소 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는 주장을 내놨다.

국민의힘은 검찰을 압박했다. 국민의힘 이재명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는 이날 서울중잉지검을 찾아 수사부실을 이유로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위원장인 김진태 전 국민의힘 의원은 "부실 수사를 하다못해 코로나19로 며칠간 수사를 중단했다"며 "역대 이렇게 수사를 못 하는 검찰은 처음 봤다. 이래서 특검을 해야 한다"고 항의했다. 윤 후보 역시 민주당이 특검 도입을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특검법이 상정되지 않을 것을 문제 삼으면서 "이유가 무엇이든 민주당이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특검을 거부한 것"이라며 "'이중 플레이'이자 기만전술"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오히려 국민의힘이 대장동 사건의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윤 후보에게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민주당 '윤석열 은폐수사 진상규명 특위' 위원장인 김병욱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대장동 관련 사실 왜곡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윤 후보는 LH가 버젓이 공영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지(대장동)에서 민간개발을 하겠다는 민간사업자에게 이루어진 (부산저축은행의) 1000억 원이 넘는 대출이 정상대출이라고 판단한 이유를 국민들 앞에서 직접 밝혀달라"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특혜의혹 수사 빨리 해달라"… 여야, 검경 압박
국민의힘'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김진태 위원장과 위원들이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항의방문하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