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그 이야기가 현실로… `소행성 충돌` 실험 우주선 발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화 속 그 이야기가 현실로… `소행성 충돌` 실험 우주선 발사
발사 앞둔 '지구 방어 실험' 우주선 탑재 스페이스X 로켓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 A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 발사대에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이 탑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 대기 중이다. 이 로켓은 이날 밤 10시 21분(한국시간 24일 오후 3시 21분)께 발사될 예정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다트(DART) 우주선은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하는 참사를 막기 위해 인류 최초로 소행성에 다가가 충돌해 궤도를 수정시키는 실험을 하게 된다. [NASA 제공] 2021.11.24

sungok@yna.co.kr

(끝)

소행성의 지구 충돌을 막기 위한 실험용 우주선이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발사됐다.

영화 아마게돈처럼 지구와 충돌하려는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는 실험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3일 밤 10시 21분(미국 서부시간·한국시간 24일 오후 3시 21분)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을 쏘아 올렸다.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이용됐다.

영화 아마겟돈은 지구에 충돌하려는 소행성을 충돌을 피하기 위해 핵폭탄을 이용해 둘로 쪼갠다는 이야기다.

이번 DART는 2022년 9월 지구 근접 소행성인 '디디모스'(Didymos)를 11.9시간 주기로 도는 '디모르포스'(Dimorphos)에 충돌해 공전 주기를 바꿀 수 있는지를 실험한다.

디모르포스는 지름 780m의 디디모스를 위성처럼 돌아 '디디문'으로도 불린다. DART 우주선은 발사 수분 만에 로켓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됐다. DART 우주선은 태양광 패널을 펼치고 전기추진시스템을 가동해 태양 궤도를 따라 목표 소행성으로 비행하게 된다.

인류가 천체의 궤도를 바꾸는 실험을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디모르포스는 지름이 약 160m로 축구경기장 크기 위성이다. DART 우주선은 내년 9월 26일이나 10월 1일 지구에서 약 1100만㎞ 떨어진 곳에서 디모르포스를 만나게 된다.

DART 우주선은 무게 620㎏의 소형차 크기다. '운동 충격체'(kinetic impactor)가 돼 초속 6.6㎞(시속 2만4000㎞)로 충돌하게 된다

이 충돌로 디모르포스의 공전주기가 1% 미만으로 바꿀 전망이다.

공전주기가 73초 이상 바뀌면 인류 최초로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는데 성공한 것으로 간주하는데, 10분 또는 20분 정도 바뀔 수도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디모르포스 주변에서는 DART 우주선이 싣고간 이탈리아우주국의 큐브샛 '리시아큐브'(LICIACube)가 충돌 10일 전 본선에서 떨어져 나와 충돌 과정을 촬영해 지구로 전송하게 된다.

인류가 이번 실험에 나선 것은 지구에 3000만 마일(4800만㎞) 이내로 접근하는 지름 1㎞ 이상의 소행성이나 혜성은 거의 파악됐지만 지름 100m가 넘는 중간 크기의 소행성들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실험에 성공하면 소행성 충돌 등으로 인한 지구 상의 공룡 대멸종과 같은 참사를 막기 위한 방어 전략 수립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지난달 학술 논문으로 발표된 한 시뮬레이션 결과는 1메가톤 핵 장치로 지름 100m 소행성을 지구 충돌 두 달 전에 폭파하면 99.9%를 날려 보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