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다크웹 개인정보 불법거래 차단… 추적기술 연구개발 등 집중투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향후 5년 동안의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 연구개발(R&D) 청사진을 내놨다. 다크웹(특정 프로그램을 통해서만 접속할 수 있는 웹사이트)에서의 개인정보 불법 거래를 추적하고 차단하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 올해 초 불거진 '이루다'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 AI(인공지능)으로 수집되는 개인정보를 탐지, 파기할 수 있는 기술도 개발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10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 연구개발(R&D) 로드맵(2022∼2026)'을 공개했다.로드맵은 정보주체 권리보장, 유·노출 최소화, 안전한 활용 등 3개 분야의 11대 핵심 기술로 구성됐다. 핵심 기술에는 △개인정보 동의 관리기술 △정보주체의 온라인 활동기록 통제 △다크웹 개인정보 거래 추적 및 차단 기술 △비정형 데이터 개인정보 탐지 △개인정보 파편화 및 결합 기술 △비정형 데이터에서 선택적 개인정보 파기 등을 선정했다.

우선 정보주체 권리보장을 위해 개인정보위는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동의 관리를 지원한다. SNS, 온라인 쇼핑 과정 등에서 정보주체의 동의 없는 활동 기록 수집이나 추적을 방지하도록 기술을 개발한다. 특히 다크웹에서 개인정보가 불법적으로 거래되지 않도록 모니터링하고 차단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2023년부터 다크웹 접속 및 개인정보 검색 기술 개발에 착수하고 2026년까지 다크웹 개인정보 불법거래 추적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개인정보 유·노출 최소화를 위해 AI 챗봇·스피커 등에서 처리되는 텍스트·음성에서 개인정보를 탐지해 삭제한다. 개인정보 파편화 및 결합 기술도 개발한다.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개인정보를 분해해 저장하고, 필요한 경우에만 결합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안전한 활용도 도모한다. 데이터 유형별 가명·익명 처리 및 결합을 지원하고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가명정보 처리·결합 및 안전성 평가 기술과 모의 데이터를 생성해 AI 학습 시 개인정보 노출 최소화 △개인정보 변조 및 재현데이터 생성 기술을 연구한다.

개인정보위는 내년 예산 30억원을 반영해 4개 세부기술 개발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맞춤형 온라인 활동기록 통제 기술 및 실증과 대화형 데이터 개인정보 탐지기술, 영상데이터 개인 식별기술 등이다. 김직동 개인정보위 신기술개인정보과장은 "최근 '이루다' 사태 등 기술개발이 시급하다고 판단한 것들의 순위를 고려해 내년부터 우선 추진하는 기술을 선정했다"며 "이후 추진할 기술 예산 확보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개인정보위는 정부가 주도하지만 민간, 연구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다. 청사진에 제시된 과제 역시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R&D 로드맵 자문위원회'를 통해 선정됐다. 향후 민간 R&D 현황, 연구개발 수요 변화 등도 꾸준히 반영해갈 방침이다. 김 과장은 "경쟁력 있는 업체들이 같이 참여하거나 컨소시엄을 이뤄 기술을 개발한다"며 "참여한 주체들이 신기술에 대한 소유권과 기술력을 확보하거나 기술이전을 통해 자연스럽게 시장에 전파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다크웹 개인정보 불법거래 차단… 추적기술 연구개발 등 집중투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다크웹 개인정보 불법거래 차단… 추적기술 연구개발 등 집중투자
김직동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신기술개인정보과 과장이 10일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브리핑 하고 있다. 개인정보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