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실현, 기술혁신에 달려”…R&D 발전방향 모색

국가과기자문회의-2050탄소중립위 공동 개최
전문가, 산학연 협력 및 과학기술 혁신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와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29일 '탄소중립 관련 R&D 발전방향 모색'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 분야에 걸친 대전환이 필요하고, 이러한 동력은 혁신적인 과학기술 R&D 추진에서 얻을 수 있다"라며 "탄소중립 R&D는 기업 단독으로 수행하기 어려우며, 산학연관의 연결과 협업을 통해 각 주체별로 역할이 명확하게 나눠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순진 2050탄소중립위원회 민간위원장은 "2050 탄소중립은 산업과 발전 부문의 감축 노력 외에 기술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나라를 세계 경제대국으로 만든 과학기술이 이제는 2050 탄소중립을 위해 나서야 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자문위원인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은 '산업계 탄소중립 대응' 주제발표를 통해 "탄소중립으로 급격한 변화에 대한 산업계의 우려와 고민이 있는 가운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부와 산업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탄소중립위원회 과학기술 분과 위원장인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의 '탄소중립 기술의 현재와 미래' 발표에서 "무탄소 발전, 에너지 시스템의 전기화, 산업공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의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 적용 등을 통해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에너지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2050 탄소중립 실현, 기술혁신에 달려”…R&D 발전방향 모색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와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29일 오후 서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탄소중립 관련 R&D 발전방향 모색'을 주제로 온·오프라인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