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이재명 지지’ 김어준 적극 옹호 “정치적 지지가 되려면 적어도…”

“김어준이 한 말은 이재명에 대한 인간적 이해와 애정이지, 정치적 지지가 아니다”
김어준 옹호 보도에 불편한 심기…“저와 김어준은 결코 서로 옹호해주고 어쩌고 하는 사이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익, ‘이재명 지지’ 김어준 적극 옹호 “정치적 지지가 되려면 적어도…”
방송인 김어준(왼쪽)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TBS 제공, 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를 공개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방송인 김어준을 적극 옹호했다. 황교익씨는 '인간적 애정'과 '정치적 지지'를 구분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씨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어준이 한 말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인간적 이해와 애정이지 정치적 지지가 아니다"라며 "정치적 지지가 되려면 적어도 이 지사의 정치 철학과 비전에 대해 동의해야 하는 데 김씨의 말에는 그런 게 없으므로 이 지사를 지지한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가 수년간 문재인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로부터 인신공격을 당하기 시작한 게 '이 지사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라는 말 때문이었다"며 "그들은 나를 이 지사 지지자라고 했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나는 문 대통령을 지지했지 이 지사를 지지한 적이 없다고 해도 그들은 못 알아들었다"며 "인간적 이해와 정치적 지지를 분별 못 하는 지적 수준의 인간 집단이 문 대통령 극렬 지지자"라고 덧붙였다.

황씨는 자신이 김어준을 옹호했다는 취지의 기사가 나오자 거듭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이재명을 인간적으로 이해하고 그를 도우자는 김어준의 말이 정치적 지지는 아니라는 내 말을 '김어준 옹호' 발언이라고 보도하는 언론인 여러분께 알려드린다"며 "저와 김어준 사이는 결코 서로 옹호해주고 어쩌고 하는 사이가 아니다. 제가 출연한 뉴스공장을 한번이라도 들어보았으면 충분히 알 수 있을 터인데, 어찌 그런 오보를 내는지 섭섭하다"고 했다.

최근 김어준은 한 유튜브 방송에서 이 전 지사를 공개 지지 선언해 정치권에서 논란이 확산됐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언론인이 특정 정치인을 지지한다고 밝히는 행위 자체가 부적절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김어준을 겨냥해 "특정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이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방송을 진행하는 것은 몰상식하고 염치없는 일 아닌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낙연 캠프 정운현 전 공보단장은 언론인이 특정 정치인을 공개 지지 선언하는 행위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기회에 마이크를 놔야 한다"고 직격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