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금공 적격대출, 2030세대 절반 넘게 받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금공 적격대출, 2030세대 절반 넘게 받았다
서울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올해 실행된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 상품 적격대출을 20·30대가 절반이상을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정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차주 연령대별 정책모기지 공급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 9월까지 4조561억원의 적격대출 실적이 기록됐다. 적격대출은 9억원이하의 주택이라면 대출자의 소득을 따지지 않고 내어준다.

이 중 30대가 48.7%를 받아갔다. 40대와 50대는 각각 28.9%, 11.4%를, 20대는 6.1%를 공급받았다. 올해 공급된 정책모기지의 과반이 넘는 54.8%를 20대와 30대가 가져간 것이다.

적격대출의 20·30대 공급량은 2018년 36.2%에서 2019년 40.3%, 지난해 43.8%로 매년 늘고 있다. 서민층과 신혼부부 등의 내 집 마련을 돕는 정책모기지인 보금자리론의 경우 소득요건 때문에 20·30대의 비중이 큰 편이지만 최근 20대 비중이 더 빠르게 늘었다.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 중 30세미만의 비중은 2018년 9.9%에서 올해 9월말까지 15.2%로 늘었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로 대표되는 20·30세대의 주택 매수 열풍이 정책모기지의 연령별 공급량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가계부채 급증세 속에 주금공 정책모기지 공급 실적도 폭증하고 있다.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은 2018년 7조5597억원에서 지난해 26조5509억원으로 뛰었고, 올해 9월말까지 18조5310억원을 기록했다.

주택가격대별 보금자리론 공급량을 보면 최고가 구간인 5억원 초과 6억원 이하 주택의 비중이 2018년에는 6.5%였지만 올해는 14.3%로 확대됐다. 보금자리론은 6억원이하 주택에만 실행된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