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볼링공이 왜 거기서 나와?…수백미터 굴러와 안경점 `박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볼링공이 왜 거기서 나와?…수백미터 굴러와 안경점 `박살`
70대 남성이 던진 볼링공[부산경찰청 제공]

볼링공이 왜 거기서 나와?…수백미터 굴러와 안경점 `박살`
볼링공으로 깨진 유리창[부산경찰청 제공]

볼링공이 왜 거기서 나와?…수백미터 굴러와 안경점 `박살`
볼링공으로 깨진 진열대[부산경찰청 제공]

언덕길에서 볼링공이 난데없이 굴러와 인근 점포의 전면 유리를 박살냈다. 경찰은 볼링공을 던져 점포에 피해를 준 70대 남성을 체포됐다.

1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 북부경찰서는 전날 70대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붙잡았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55분께 부산 북구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인근에 있는 안경점 유리창 등을 깨뜨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볼링공은 거리에 버려진 것으로, 무게만 10㎏가량이다. 사건 당시 15도 경사의 내리막길에서 굴러온 볼링공은 빠른 속도로 내려와 현장에서 200여m 떨어진 안경점을 향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 사고로 안경점 통유리, 진열장, 바닥타일 등이 부서졌고 500만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를 붙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