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확진자 7월 둘째주 후 최고…전국확산 우려 크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확진자 7월 둘째주 후 최고…전국확산 우려 크다"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안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은 19일 "최근 일주일간 수도권의 확진자 규모는 일평균 1384명으로, 그 규모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확진자 비중 또한 77.8%로, 7월 둘째 주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전 2차장은 이어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지난해 대비 약 3.5%가량 이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수도권 감염의 전국 확산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 및 최소화를 거듭 호소했다.

전 2차장은 연휴 기간 검사체계 등에 대해 "정부와 자치단체는 이번 연휴 기간 빈틈없는 진단검사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500여개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며 "귀향·귀경길 진단검사 활성화를 위해 주요 버스 터미널과 기차역 등 교통요충지 17곳에도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전 2차장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전국 282개 예방접종센터와 1만4000여개 위탁의료기관의 접종역량을 극대화해 백신 접종 속도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며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될 18세에서 49세 연령층의 2차 접종을 안정적으로 진행한다면 10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 수준에 대한 접종 완료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