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 "文대통령, 간첩 도움받아 당선" 주장에… 본회의장 아수라장

與 "북풍 공작·색깔론"…사과·징계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청주 간첩단 사건'을 거론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간첩의 도움을 받아 당선된 것"이라고 주장, 본회의장이 고성으로 뒤덮이며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김 의원에게 즉각 반발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1번 타자'로 나서 청주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활동가가 문 대통령 대선 특보단을 했다고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의 사과와 해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의 발언에 여당 의원들은 즉각 항의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또한 "국민의 선택을 받은 대통령이 간첩 때문에 선거 운동을 해서 됐다는 건 지나친 비약"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선거 때는 누가 와서 할지 몰라도 많은 분이 와서 돕게 돼 있다. 대선 캠프에 그런 분(활동가)들이 몇만 명 이상 되지 않겠나"라면서 "국가 원수에 관한 부분은 표현에 신중을 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김 의원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오·남용해 명예훼손을 자행하고 명백한 가짜뉴스를 생성했다"며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김 의원은 명백한 허위 발언에 대해 당장 사과하라"며 "국민의힘에 당 차원의 조속한 징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북풍 공작이 선거의 만병통치약이라고 여기는 보수의 못된 버릇이다.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며 "일국의 국회의원이라면 색깔론을 동원해 자국의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또 의심하는 일이 지극히 저열한 행위임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김석기 "文대통령, 간첩 도움받아 당선" 주장에… 본회의장 아수라장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91회 정기회 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이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고 백선엽 장군 장례 관련 질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