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랍스터구이가 급식으로 나오다니"…호텔 부럽잖은 `특식데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랍스터구이가 급식으로 나오다니"…호텔 부럽잖은 `특식데이`
특식 먹고 즐거워하는 학생[충북도교육청 제공]

"랍스터구이가 급식으로 나오다니"…호텔 부럽잖은 `특식데이`
특식데이 메뉴 선택 투표[충북도교육청 제공]

갈릭버터 랍스터구이가 급식으로 나오는 학교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청주 소재 충북공고는 지난 8일 '특식 데이'에 고급 레스토랑을 연상케 하는 풍성한 식단을 학생들에게 제공했다.

이 학교는 선호도를 조사해 학생들이 좋아하는 요리를 급식으로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올해부터 '특색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갈릭버터 랍스터구이 식자재 구입비만 1만원이 들어갔다"며 "평소 급식비를 절약하고, 도교육청이 지급한 혁신지원사업비를 보태 특식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특식데이는 지난 7월 13일 처음 시행했다. 당시 급식 메뉴는 돈마호크 스테이크였다. 이 학교는 세 번째 특식데이 메뉴를 장어덮밥과 목살 스테이크로 정했다. 지난 8일 진행한 학생들의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메뉴다.

충북공고는 올해 시범적으로 두 차례 특식데이를 운영했고, 내년에도 이어갈 예정이다.

정성교 교장은 "학교생활의 즐거운 기억을 가질 수 있는 특별한 급식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특식데이를 추진했다"며 "특식에 대한 학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말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