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성 인권 취재하다 채찍질 당한 기자들…탈레반 "참수 안한 것만해도 행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성 인권 취재하다 채찍질 당한 기자들…탈레반 "참수 안한 것만해도 행운"
지난 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기자들이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에 폭행당한 상처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탈레반은 자신들이 남성만으로 과도정부를 구성한 것에 대해 항의 시위를 벌이던 여성들에게 채찍과 몽둥이를 휘둘렀으며, 이를 취재하던 기자들도 때리고 일부 감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불 로이터=연합뉴스]

여성 인권 취재하다 채찍질 당한 기자들…탈레반 "참수 안한 것만해도 행운"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3일(현지시간) 여성들이 권리 보장을 요구하며 거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날 서부 헤라트 이어 이날 카불에서 이틀 연속 여성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카불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여성들의 인권 시위를 취재하던 기자들을 경찰서로 끌고가 곤봉과 전깃줄, 채찍으로 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언론 가디언은 9일(현지시간) 아프간에서 기자들에 대한 탈레반의 공격이 잇따라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국제언론단체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이번 주 불과 이틀 사이 탈레반에 의해 구금된 뒤 풀려난 언론인이 최소 14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언론인 중 적어도 6명은 체포나 구금 과정에서 폭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8일 카불에서 시위를 취재하다 탈레반 대원들에게 구금됐던 남성 기자 2명의 사진을 보면 폭행으로 등에 커다란 멍이 생겼다. 이들 중 한 명인 사진기자 네마툴라 나크디는 카불의 경찰서로 끌려가 시위 조직자로 지목받은 뒤 곤봉, 전깃줄, 채찍으로 두들겨 맞았다고 밝혔다.

나크디는 "탈레반 대원 중 한명이 내 머리 위에 발을 올리고 내 얼굴을 콘크리트에 짓눌렀다. 그들(탈레반 대원들)은 내 머리를 발로 찼다"며 "나는 죽을 것만 같았다"고 끔찍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당시 '내가 맞는 이유가 머냐'고 물었을 때 탈레반 대원으로부터 "당신은 참수되지 않은 것이 행운"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 영국 BBC와 함께 일하는 기자들을 포함해 여러 언론인은 시위 현장 촬영이 금지됐고 아프간 톨로뉴스의 사진기자 와히드 아흐마디는 7일 탈레반에 구금된 뒤 카메라를 빼앗겼다.
특히 가디언은 탈레반이 지난 7일 과도정부 구성을 발표한 뒤에도 언론인에 대한 폭행이 잇따랐다고 지적했다. 아프간의 한 원로 언론인은 기자들이 현지 탈레반 대원들로부터 점점 큰 위협을 느끼고 있다며 우려했다.

이 언론인은 "미디어에 나오는 탈레반과 거리에 있는 탈레반 사이의 차이는 크다"며 "거리에 있는 탈레반 대원들은 이해하지도 못하고 매우 엄격하다. 그들은 싸움터에 있었고 교육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간에서 언론 자유는 끝났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언론에서 탈레반을 비판할 수 없다"며 개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