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맞붙는 네이버-카카오… 이번엔 택배대전

네이버, CJ대한통운과 손잡아
첨단기술 집약 20만평센터 건립
전국 익일·당일 배송체계 구축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협약
카카오T 활용 차별화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또 맞붙는 네이버-카카오… 이번엔 택배대전
네이버가 CJ대한통운과 손잡고 전국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의 경기 군포 풀필먼트 센터에서 직원이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국내 IT 공룡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잇따라 택배·물류시장 진출을 선언하며 영토 확장에 나섰다. 네이버는 CJ 대한통운과,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각각 손을 잡고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각사가 보유한 플랫폼 인프라에 물류 기술을 더해 사업 시너지를 창출하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중심으로 전국 빠른 배송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기존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중심으로 운영해온 곤지암, 군포, 용인 풀필먼트 센터에 이어 20만평 규모 이상의 풀필먼트(상품 보관·포장·출하·배송 등 일괄처리) 센터를 추가로 설립한다. 현재 네이버 브랜드스토어에서 제공하고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를 내년부터 46만 스마트스토어로 확대하고, 생필품, 신선식품 등 일부 상품군의 경우 당일배송은 물론 새벽배송도 가능하도록 관련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새 풀필먼트 센터는 AI(인공지능)와 로봇, 클라우드 등 차세대 미래기술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물류 거점으로 활용된다. 네이버 AI기술인 클로바를 바탕으로 물류 데이터 솔루션 컨트롤 타워를 구축해 물류 수요예측을 고도화하고 창고 할당, 자동 입고 예약 등 물류 전반 프로세스에도 AI 기술을 적용한다.

네이버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배송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앞서 네이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자신의 사업 형태에 따른 물류 방식을 선택하고 구상할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의 풀필먼트 플랫폼인 NFA를 구축한 바 있다. 이를 토대로 온라인 유통강자인 쿠팡의 아성을 깨뜨린다는 목표다.

김평송 네이버 사업개발 책임리더는 "CJ대한통운의 물류 인프라 역량과 네이버가 가진 미래기술을 강력하게 결합해 중소상공인(SME)들이 보다 다양하고 개성넘치는 비즈니스 전개를 펼칠 수 있도록 물류 프로세스 전반에 기술 혁신을 이룰 것"이라며 "네이버 SME들이 자신의 사업 방식에 따라 풀필먼트, 배송 등 물류 전반의 영역을 스스로 선택하고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MOU(업무협약)를 맺고 지난달 30일부터 카카오 T 앱에서 개인 간 택배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 고객들은 카카오 T 앱 내 '퀵·택배' 메뉴를 눌러 택시를 부르는 것처럼 택배기사를 호출할 수 있다. 택배기사는 이용자가 지정한 장소로 찾아와 개인 택배를 수령해 배달한다. 배송부터 물품 픽업, 배송현황 확인, 자동결제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편의성도 높였다. 가격도 합리적이다. 가로·세로·높이의 합 140㎝·무게 20㎏ 이하의 소화물 운송에 한해 단일 가격 4000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약 28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카카오 T 고객을 상대로 차별화된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래사업 영역에서도 협력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간선·집배송 운송 시 택배 근로자들의 업무 효율 증대를 위한 자율주행 기술 기반 택배차량 인프라 및 시스템 개발 △기사들의 운행 정보가 담긴 택배 데이터 및 AI 기술을 활용한 택배 운송 관리 시스템 구축 △부설 주차장 보유 건물 대상으로 무인 로봇을 활용한 건물 내 배송 구현 방안을 추진한다.

이외에도 양사는 운송 업계의 미래 전략으로 손꼽히는 '라스트마일' 운송 등에서도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한진과의 협약은 카카오 T 플랫폼에서 선보이고 있는 사물의 이동 서비스 영역을 진화시킬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또 맞붙는 네이버-카카오… 이번엔 택배대전
또 맞붙는 네이버-카카오… 이번엔 택배대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