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그룹 “차세대 전력 인프라 구축하고 에너지·물류 전문기업으로 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터타임스 이상현 기자] STX그룹은 장기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차세대 전력 인프라 구축 및 에너지 물류 전문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새로운 사업비전을 제시하고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비전 실현을 위해 STX그룹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기존 무역부문 및 해운사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천연가스·수소·연료전지 등 청정 에너지 발전 사업에 진출하고 이와 연계한 신사업을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먼저 STX그룹은 앞서 지난 6일 두산퓨얼셀과의 업무협약 체결에 이어 16일에는 피델리스자산운용과 협약을 맺고 수소 관련 연료전지 사업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향후 STX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전력 인프라 사업의 기틀을 마련함과 동시에, 연료전지에서 발생하는 각종 부산물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을 가능케하는 CCUS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팜, 냉동물류센터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지난 6월에는 서강대학교와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력 관리 및 에너지 물류 사업을 위한 첨단 기술 개발에도 돌입한 상황이다. 이를 통해 전력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Smart Grid) 기술과 에너지를 저장하고 수급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공급할 수 있는 차세대 전력망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기술을 확보하여 스마트 전력 관리 및 물류 사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STX그룹 측은 "수소 에너지 기술에 있어 한국이 전세계 1위 국가이며, 정부 차원에서도 2022년 부로 전력 시장 내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 구매를 의무화하는 '수소발전의무화제도'를 도입하는 등 수소 경제 활성화를 지속 장려하고 있어, STX그룹으로서는 수소 기반 전력 인프라 구축 사업 진출에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STX그룹 “차세대 전력 인프라 구축하고 에너지·물류 전문기업으로 도약”
이달 진행된 STX그룹과 피델리스자산운용의 업무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 이동한(왼쪽부터) STX 전략사업팀장, 이우형 STX 상무, 박상준 STX 대표이사, 송희국 피델리스자산운용 대표이사, 오동환 STX 전무, 이준수 피델리스자산운용 자산운용 3본부 대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