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금투업계 최초 `데이터 분석 공모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2일 '2021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을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미래에셋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 은 금융투자업계 최초의 데이터 분석 공모전이다. 작년 미래에셋생명에 이어 올해는 미래에셋자산운용까지 참여함으로써 미래에셋그룹의 대표적인 페스티벌로 자리매김했다.

대학(원)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개인 또는 팀(3인 이하) 단위로 대회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26일 공개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세 가지 과제 중 1개 이상을 선택해 9월30일까지 결과물을 제출하면 된다.

미래에셋증권의 과제는 '내가 만드는 Next m.club' 이다. 고객들의 거래 패턴, 자산 보유, 서비스 이용 내역 등의 프로파일링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데이터 과학적 탐구 방법을 통해 제시하는 과제다. 미래에셋생명의 과제는 '변액펀드 키워드 기반 시각화'다. 실제 고객들의 계약 정보와 펀드의 기본 정보, 매매 정보를 활용해 변액보험 가입 고객의 니즈에 맞는 변액 펀드의 특징을 설명하고 추천할 수 있는 시각화 과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과제는 'TIGER ETF 기반 투자 전략 개발'이다. ETF 상품에 대한 정보와 시장, 거시경제 데이터를 분석해 데이터 기반 투자 전략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과제다.

9월30일까지 응모한 공모작을 바탕으로 총 18팀(과제별 6팀)이 본선에 진출하고, 최종 보고서 심사를 통해 6팀(과제별 2팀)이 결선에 진출한다. 각 팀은 금융 데이터분석 실무 부서가 제공하는 멘토링을 통해 실무를 접하고, 함께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최종 순위를 가리게 된다.

결선 진출 6팀 모두에게는 미래에셋증권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과제별 1위 팀에게는 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인턴십 기회가 제공된다. 부상으로는 대상 1팀 20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500만원, 우수상 3팀 각 300만원, 장려상 12팀 각 100만원이 상금으로 수여된다.

미래에셋증권 디지털부문 안인성 대표는 "금융 빅데이터 페스티벌은 관련 분야를 공부해 온 학생들에게 살아있는 금융데이터를 직접 다루고 멘토링을 통한 실무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김수현기자 ks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