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2021 데이터-그로스’ 프로젝트 발대식 개최

대학발 데이터 스타트업 5개 팀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2021 데이터-그로스’ 프로젝트 발대식 개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원장 민기영)은 7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대학 데이터 창업 지원을 위한 '2021 데이터 그로스 프로젝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데이터 기반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통한 청년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올해 신설됐다. 대학(원)생 예비·초기창업팀의 사업화 아이디어를 약 5개월이라는 빠른 기간 안에 데이터 기반의 검증과 고도화를 통해 비즈니스모델 구체화와 사업화를 지원한다. 체계적인 데이터 서비스 개발·구현을 위한 컨설팅, 교육, 데이터 안심구역 프로젝트 공간 제공 등 맞춤형 사업화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데이터 인프라와 총 3000만원 규모의 후속지원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라이프스타일 데이터 거래 플랫폼 개발(파프리카데이터랩) △음성 데이터 기반 노인 인지건강 스마트케어 시스템 사업화(실비아헬스) △채용관리 솔루션 서비스 개발(해킷) △신체 발달 예측 시스템 사업화(BUOB) △인공지능 자동 개발·배포 엔진 개발(콕스웨이브) 등 사업화 아이디어가 발굴됐다.

민기영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원장은 "이번 발대식을 통해 대학에서 시작되는 혁신적이고 기발한 데이터 사업화 아이디어가 이끌어갈 데이터산업의 희망찬 미래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본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하는 모든 팀들의 성공적인 데이터 창업과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