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EIT, 한국판 뉴딜 추진에 따른 R&D 현장 방문...`현장 점검, 애로사항 청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EIT, 한국판 뉴딜 추진에 따른 R&D 현장 방문...`현장 점검, 애로사항 청취`
16일 한국판 뉴딜 R&D 현장(㈜에스케이바이오사이언스)을 방문한 정양호 KEIT 원장(오른쪽에서 5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제공>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원장은 ㈜에스케이바이오사이언스, 코스모신소재㈜ 등 R&D 현장을 16일 방문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정부의 한국판뉴딜정책에 발맞춰 KEIT에서 지원하고 있는 뉴딜관련 R&D 성과를 점검하고, R&D 추진에 있어 애로 및 건의사항 청취를 위해 이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KEIT는 한국판뉴딜정책의 일환으로 8대 중점추진과제를 도출하고, 24개 자율 확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중 R&D 분야는 총 15개 프로젝트이며, 가시적인 성과 발굴과 홍보를 위해 10대 핵심제품(기술)을 선정한 바 있다.

R&D 현장 방문은 지난 1일 자율운항 선박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마린웍스를 시작으로, 16일 코스모신소재㈜ 등 5개 기업을 방문했고, 다음달 8일에는 비대면 교육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인 웅진씽크빅을 방문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마린웍스는 자율운항선박을 위한 기자재 개발업체로 선박 항해장비 분야의 대일 의존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국산 장비 개발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주식회사 만도는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부품을 개발하고 있는 업체로 중소-중견-대기업 간 연계사업 지원, 자동차 부품 산업의 전환기 대응을 위한 미래지향적 산업 발굴과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장애인, 중증환자를 위한 웨어러블 로봇 개발업체인 엔젤로보틱스는 비대면 산업 가속화에 따른 로봇산업 분야의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조선, 자동차, 기계, 이차전지 등 기반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기술개발 필요하다"며 "KEIT에서는 뉴딜 관련 산업기술 R&D의 적극적인 추진이 실질적인 성과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신산업 발굴, 협업 사업 추진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박재찬기자 jc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