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사혁신처,`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활용한 온라인 상담회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증장애인 선후배 공무원, 아바타로 만났다"
중앙부처 최초 메타버스 활용한 온라인 상담회
인사혁신처가 중앙부처 최초로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Metaverse)'를 활용한 온라인 상담회를 열었다고 10일 밝혔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우호)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중증장애인 공무원 상담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그 첫 행사로 '중증장애인 공무원 온라인 상담회(멘토링) 상견례 및 발족식'을 지난 9일 실시했다.

신규 공무원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은 기존에도 있어왔지만, 중증장애인 공무원만을 위한 상담회는 처음이다. 특히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하는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를 활용했다.

이는 기존의 가상현실(virtual reality) 보다 진보된 개념으로, 개인을 표현하는 아바타(avatar)들이 놀이와 업무, 소비 등 인터넷상에서 각종 활동을 하는 체계(플랫폼)로 비대면 시대 속 새로운 소통방식으로 활용되고 있다.

상담회는 중증장애인 경력경쟁채용시험으로 입직한 선후배 공무원이 짝을 이뤄 총 6개 팀이 참여했다. 선배 공무원에 대한 상담 교육과 후배 공무원과의 조별 소통 등으로 진행됐다. 8개 부처 25여 명의 참석자들은 온라인상에서 자기 자신을 나타내는 아바타를 앞세워 확장가상세계 행사장으로 속속 입장(로그인)했다. 조언자(멘토)로 활동하게 된 선배들이 우선 입장해 온라인 상담에 대한 기초교육을 받은 후 조언자들끼리 개인적 교류를 나누거나 인사처 담당자에게 1대 1로 궁금한 사항을 질문하기도 했다.


이후 후배 공무원들이 입장해 각자의 조언자를 소개받은 후, 팀별로 마련된 작은 회의실에 들어가 1대 1로 대화를 나누며 첫 온라인 상담회가 시작됐다. 참여자들도 처음 선보인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상담회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진행된 중증장애인 공무원 간담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에 따라 이번에 기획된 프로그램은 올해 희망자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실시 후 결과를 바탕으로 부처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우호 인사처장은 "확장가상세계를 활용해 물리적 거리의 제약과 첫 대면의 어색함을 쉽게 초월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작은 부분에서부터 정책 수요자가 좀 더 편리해지는 방식을 세심하게 고민하는 것이 적극행정의 출발"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실제 만나 이뤄지는 정서적 교감도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앞으로도 가상공간과 현실 공간을 적절히 융합한 상담회로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장을 잘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인사혁신처,`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활용한 온라인 상담회 개최
인사혁신처장이 지난 9일 김우호세종시 집무실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한 중증장애인 공무원 멘토링에 참여하고 있다. 메타버스는 초월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개인을 표현하는 아바타들이 놀이, 업무, 소비, 소통 등 소셜과 각종 활동을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언택트 시대 속 새로운 소통방식으로 사용되고 있다.<인사혁신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