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화요 여주 공장에 스마트HACCP 시스템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J올리브네트웍스, 화요 여주 공장에 스마트HACCP 시스템 구축
스마트 해썹 인증을 받은 여주의 화요 스마트 공장. 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CJ올리브네트웍스가 주류 브랜드 화요 여주 공장에 스마트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시스템을 구축해 최초로 스마트HACCP 인증을 받았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해 4월 화요의 여주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했다. 올해 1월에는 MES(제조실행시스템) 2차 고도화와 함께 자체 솔루션인 팩토리원HACCP으로 스마트HACCP 시스템을 구축해 지난 5월31일 인증을 획득했다.

스마트HACCP은 식품 제조 공정상의 중요관리점(CCP)을 수기로 관리하던 기존의 HACCP을 자동화·디지털화한 종합관리시스템으로 식품안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원하는 제도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IoT(사물인터넷)를 기반으로 화요의 모든 CCP를 자동화해 어디서나 공정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기록 문서를 디지털화했을 뿐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정분석 및 데이터의 실시간 수집·관리·분석을 가능하게 했다.

화요는 스마트HACCP 인증 취득으로 데이터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보증받을 수 있으며, 미리 설정한 한계기준에 따라 식품안전의 여부를 자동으로 판정하는 시스템으로 수기 관리에 따른 오류를 없애 제품 안전 신뢰를 높일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와 함께 MES 2차 고도화 작업으로 설비 가동 모니터링과 시스템을 통한 원액 이송 자동화, 올바른 조작에만 응답하도록 설계된 Fool-Proof(오투입·오배합 방지 시스템)를 추가 구축해 스마트 품질 안전 시스템을 완성했다.

또한 설비·계측기의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해 공정의 현황을 한 눈에 보여주는 대시보드를 구현해 작업자들의 업무 효율을 증가시켰다.

유창일 CJ올리브네트웍스 AI팩토리 팀장은 "스마트HACCP 시스템 구축 시 데이터를 수기로 기록할 필요가 없어 기록관리보다 생산성 향상에 집중할 수 있다"며 "품질 향상·안전성 강화를 통해 안전한 먹을거리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