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두산중공업 `디지털 플랫폼` 힘 합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 C&C·두산중공업  `디지털 플랫폼` 힘 합친다
경기 분당 두산타워에서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총괄(오른쪽)과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장이 MOU를 맺은 후 사진을 찍고 있다. SK㈜ C&C 제공

SK㈜ C&C와 두산중공업이 스마트 제조를 위한 '제조 특화 디지털 플랫폼·솔루션 개발'에 힘을 합친다.

SK㈜ C&C(대표 박성하)는 22일 두산중공업과 '두산중공업@멀티버스 제조 특화 디지털 신사업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SK㈜ C&C 이기열 디지털플랫폼 총괄과 두산중공업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분당 두산타워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SK㈜ C&C가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와 추진 중인 '한국형 디지털 플래그십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두산중공업이 멀티버스에 합류하면서 제조 분야 디지털 확산을 가속화하고 만들어진 혁신모델들을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는 전략이다.

두 회사는 SK㈜ C&C의 디지털 통합 플랫폼 '멀티버스'에 두산중공업의 대표 디지털 솔루션을 탑재한다. SK㈜ C&C는 멀티버스의 개발·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고 두산중공업은 △AI(인공지능) 비파괴검사 △예측진단 △ESS(에너지저장시스템) 배터리 분석 등 자체 개발한 디지털 솔루션을 탑재한다. 이를 통해 구글 클라우드 기반의 고객 맞춤형 △SaaS(SW서비스) △패키지 솔루션 △시스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발전소 고장 예측·진단 솔루션인 '프리비전' △디지털 방식을 접목한 AI 기반 비파괴 검사 △현실 세계의 기계를 가상화해 성능을 모니터링하는 디지털 트윈 등 솔루션을 개발, 국내외 발전소에 적용시켰다.

양사는 향후 조선·정유·건설·발전산업 등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기회 발굴에도 협력한다. 그 동안 축적한 산업별 전문지식과 경험, 국내외 사업 기회를 공유해 스마트 제조의 고객 범위를 확장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사의 디지털 플랫폼과 제조 특화 솔루션을 융합해 제조 현장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데이터 분석부터 비파괴검사, 예측진단 등 알고리즘을 연계한 제조 특화 AI서비스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장은 "두산중공업의 디지털 솔루션과 SK㈜ C&C 멀티버스의 결합을 통해 제조 혁신에서의 시너지를 기대한다"면서 "양사가 협력해 글로벌 진출의 성공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총괄은 "SK㈜ C&C 멀티버스 플랫폼에 두산중공업의 현장에 특화된 산업별 솔루션을 탑재함으로써 글로벌에서 통용되는 디지털 플랫폼이 나오게 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실제 해외 사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