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AWS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ROSA’ 출시

레드햇 오픈시프트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AWS에서 구축·확장·관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레드햇, AWS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ROSA’ 출시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과 아마존웹서비스(AWS)는 AWS 콘솔를 통해 제공되는 매니지드 서비스인 'AWS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ROSA)'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고객들은 ROSA를 활용해 AWS에서 보다 쉽게 컨테이너화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확장·관리할 수 있다. 또한, 인프라를 수동으로 확장·관리할 필요 없이 익숙한 레드햇 오픈시프트 콘솔과 기능, 도구를 활용해 보다 간편하게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생성할 수 있다.

ROSA는 온프레미스 환경 레드햇 오픈시프트의 워크로드를 AWS로 이동하는 과정을 간소화하고 AWS 서비스와의 긴밀한 연계 기능을 제공한다. ROSA를 통해 고객들은 AWS에서 바로 레드햇 오픈시프트 라이선스 취득과 청구서 발행, 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ROSA를 사용하는데 드는 추가 비용은 없으며, 실제 사용한 컨테이너 클러스터 및 노드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한다.

컨테이너는 개발자의 작업 속도를 높이고 애플리케이션 이식성을 향상시키기 때문에 레드햇과 AWS 고객들에게 활용도가 높다. 현재 AWS는 AWS 서비스와의 통합을 지원하는 '아마존 엘라스틱 컨테이너 서비스(ECS)'와 쿠버네티스 실행을 지원하는 '아마존 엘라스틱 쿠버네티스 서비스(EKS)'를 비롯한 클라우드 환경의 다양한 컨테이너 기술을 제공한다. 서버리스 컨테이너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AWS 파게이트(Fargate)'를 아마존 ECS와 아마존 EKS와 함께 이용할 수 있다.

ROSA를 통해 고객은 익숙한 레드햇 오픈시프트 API와 도구를 사용해 빠르고 쉽게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생성할 수 있으며 AWS 콘솔 내에서 모든 AWS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ROSA는 복잡한 다년 계약이 필요 없는 새로운 레드햇 라이선스를 통해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종량 요금제로 제공하고, 고객의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맞춰 AWS에서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한다. 또한, SOC-2와 ISO-27001, PCI를 비롯한 주요 컴플라이언스 인증을 준수한다.

AWS 쿠버네티스 부문 총괄인 밥 와이즈(Bob Wise)는 "고객은 애플리케이션 속도와 이식성을 향상하기 위해 점점 더 컨테이너로 전환하고 있다. 또한, 레드햇 오픈시프트와 AWS와 같이 컨테이너화된 애플리케이션을 쉽게 구축하는 기술에 점차 더 의존하고 있다"며 "ROSA는 고객에게 익숙한 레드햇 오픈시프트 API와 도구를 사용해 AWS에서 컨테이너를 실행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AWS 서비스와 통합하여 워크로드를 구축, 확장, 관리할 수 있게 지원한다"라고 전했다.

레드햇 호스트 플랫폼 부문 부사장인 사티시 바라크리쉬난(Sathish Balakrishnan)은 "레드햇 오픈시프트는 고객의 물리 데이터센터에서 AWS 운영에 이르기까지 하이브리드 인프라를 위한 공통의 개방형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을 제공한다"며 "ROSA는 기업이 별도의 기술 스트림을 관리할 필요 없이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AWS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한다. 이를 통해 IT팀은 기반 인프라를 관리할 필요 없이 가치 제공에 집중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