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국내 금융권 최초 ‘계정계 시스템’클라우드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롯데카드 국내 금융권 최초 ‘계정계 시스템’클라우드 도입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은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를 포함한 솔루션을 이용해 롯데카드의 '계정계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현대화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 금융권 최초로 계정계 시스템에 클라우드를 도입한 사례다.

롯데카드는 이를 통해 IT인프라의 가시성과 확장성, 보안, 민첩성을 향상시키면서 비용과 복잡성은 줄였다. 특히 애플리케이션을 컨테이너 단위로 구성함으로써 업무, 고객, 매출, 채권, 회계, 상품, 신용 등이 하나로 합쳐진 기존 통합 애플리케이션 방식에서 벗어났다. 이를 통해 애플리케이션들은 상호 간의 영향을 받지 않는 CI·CD(지속적 통합·배포)가 가능해져 개발자 생산성이 개선됐다. 고객 대응 프로세스 역시 개선돼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롯데카드는 지난 2017년부터 레드햇과 협력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활용한 IT시스템 현대화를 추진해 왔다. 먼저 2018년 홈페이지, 앱, 페이 서비스, 챗봇을 포함한 대고객 접점 시스템인 '채널계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리눅스 컨테이너 전략을 지원하고자 기존 유닉스에서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로 운영체제도 변경했다. 또한, '레드햇 제이보스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을 활용해 활용해 기존 미들웨어를 기업용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으로 전환했다. 채널계 클라우드 전환 후 2년간 롯데카드 웹사이트 트래픽이 약 7배 증가했으나 인프라 증설과 확장 없이도 안정적으로 운영해 왔다.

이성 한국레드햇 상무는 "지난 2년간 롯데카드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혁신을 이루도록 지원했다"며 "앞으로도 국내 금융업계의 디지털 혁신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용 롯데카드 IT기획팀장은 "레드햇의 기술 지원을 통해 다양한 고객의 요구사항을 충족하며 경쟁사와의 차별화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유연하고 탄력적인 클라우드 환경을 바탕으로 대고객 서비스 향상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