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영림원소프트랩, 고용노동부 ‘2021년 청년친화강소기업’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임금·일생활균형·고용안정·청년고용 실적 우수
ERP(전사적자원관리) 전문기업 영림원소프트랩(대표 권영범·사진)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1년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청년친화 강소기업'은 강소기업 중 임금, 일생활균형, 고용안정, 청년고용 실적이 우수해 청년들이 근무하기 좋은 요건을 갖춘 중소기업을 선발하는 제도다. 고용노동부가 청년 구직활동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2016년부터 매년 선정하고 있다.

영림원소프트랩은 임금, 일생활균형, 고용안정 3가지 모든 분야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회사는 2018년에 청년친화강소기업에 선정됐었다. 회사는 꾸준한 채용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고, 업계 평균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

정규직 비율이 98% 이상으로 고용안정성도 우수하며, 일생활균형과 관련해 다양한 복리후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에 대응한 시차출퇴근제와 재택근무 시행 △다양한 휴가제(반반차 등) 도입 △다자녀 직원에 대한 양육비를 지원 △눈치 보지 않는 육아휴직 분위기 조성 △직원 전용 식당 운영 등도 바람직한 사례로 인정받았다. 회사는 자기계발 및 재충전을 위한 여러 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업무에 필요한 내·외부교육, 도서 지원은 물론 대학원 진학 기회 등을 부여하고, 장기 근속 직원에게 유급휴가와 휴가비를 지원한다. 또 동호회, 해외연수의 기회를 제공하고, 최근에는 복지포인트를 지급해 온라인 복지몰에서 보다 편리하게 다양한 콘텐츠와 혜택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청년친화 강소기업에는 △맞춤형 채용지원 서비스(워크넷 테마별 채용관) △금융 및 세무조사 관련 우대 △병역특례업체 지정 시 가점 부여 등 혜택이 주어진다.
권영범 영림원소프트랩 대표는 "다양한 복지제도와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해, 직원들이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듦으로써 직원과 함께 성장하며 나아가 사회적 책임도 다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림원소프트랩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영림원일프로클럽'이 최근 기부금대상민간단체로 최종 승인됐다. 일프로클럽은 지난 16년동안 임직원들 급여의 1%와 회사에서 1%를 적립해 200여명의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했으며 청소년들의 후견인으로서 멘토 역할을 해왔다. 이번 기부금대상 민간단체 전환으로 독립적인 홈페이지 운영, 연간 기부금모금액 및 활용실적 공개, 결산보고서 및 수입명세서 작성, 최근 발표한 자사 제품 '시스템에버 비영리 ERP'를 사용한 후원금 관리 등 관리가 체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영림원소프트랩, 고용노동부 ‘2021년 청년친화강소기업’ 선정
영림원소프트랩, 고용노동부 ‘2021년 청년친화강소기업’ 선정
권영범 영림원소프트랩 대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