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엔 살 집이 없다"…서울시민, 작년 `지방 아파트 쇼핑` 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시민이 서울 외 지역에서 사들인 아파트 건수가 작년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21일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작년 서울 거주자의 관할 시도 외 아파트 매입은 6만7000건으로 전년 3만1444건과 비교해 2.1배로 증가한 것이자,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 건수(127만9305건)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지역 거주자의 다른 지역 아파트 매수도 이와 같은 추세를 보인 것이다.

작년 서울시민의 서울 아파트 매수(3만4871건)는 전년(2만4652건)보다 41.5% 증가했다. 2016년 3만8540건, 2017년 3만4293건, 2018년 3만3861건, 2019년 2만4652건으로 3년 연속 내리 줄었다가 지난해 반등한 것이다. 작년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수가 가장 많았던 타지역은 경기(4만5959건)였으며 인천(5451건), 강원(2651건), 충남(2141건), 부산(1661건), 충북(1661건) 순이었다.

또 지난해 전북(1447건)과 세종(486건)은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입이 전년의 3배 가까운 증가율(각각 2.9배, 2.7배)을 기록했다.

서울시민의 아파트 원정 투자가 크게 늘면서 지난해 이들 지역의 아파트값도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 기준 지난해 아파트값은 서울이 3.4% 올랐으나 경기는 12.8%, 인천은 9.6%, 지방은 5.8% 상승했다. 서울 외 수도권과 지방의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최근에는 매수세가 다시 서울로 회귀하는 양상을 보인다.

서울 외 거주자의 서울아파트 매입은 지난해 7월 3457건에서 10월 853건으로 3개월 연속 급감했다가 11월 1066건, 12월 1831건으로 2개월 연속으로 증가했다.

지난달의 경우 외지인들의 서울아파트 매수는 노원구(174건)에서 가장 많았다. 이어 강남구(152건), 송파구(140건), 서초구(117건), 강동구(87건) 등 강남권에서도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2개월째 큰 폭으로 늘어났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원정 투자가 크게 늘면서 해당 지역의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며 "작년 말부터는 해당 지역의 가격 키 맞추기에 따라 서울이 싸 보인다는 심리적 착시 효과로 이제는 지방 거주자들의 상경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올해부터 양도세 장기보유 특별공제를 받으려면 2년 거주 요건이 적용되기 때문에 상경 투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서울엔 살 집이 없다"…서울시민, 작년 `지방 아파트 쇼핑` 최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