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과기인 수상자’에 김종필 동국대 교수 선정

과기정통부, 손상된 신경세포 살리는 재생기술 확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12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김종필(사진) 동국대 화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김 교수는 몸 속 일반세포를 신경세포로 바꾸는 '세포 운명전환 기술'을 완성해 치매와 같은 난치병 치료와 재생의학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경세포는 비교적 쉽게 재생되는 피부세포와 달리 한 번 손상되면 재생이 어렵다. 줄기세포를 주입하는 치료법이 제시됐지만, 줄기세포의 제한적 분화 능력 때문에 효과는 미비한 수준이다.

또 역분화 줄기세포는 암과 같은 종양을 유발하는 위험성이 높아 실제 치료에 적용하는 데 어려움이 뒤따른다.

김 교수는 줄기세포 기술에 나노기술을 결합해 생체 내에서 세포의 운명전환 조절이 가능한 시스템을 확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차세대 세포 운명전환 원천기술을 완성했다.

실험모델을 이용해 신경세포가 손상된 쥐에 금 나노입자를 주입하고, 전자기파를 전달한 실험에서 손상된 신경세포 주변의 세포가 신경세포로 바뀌고, 파킨슨병 증상도 개선되는 것을 검증하는 데 성공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나노 테크놀로지(2017년)'에 게재됐고, 후속 연구를 통해 알?하이머 뇌신경 세포에 적용하는 최신 유전자 편집치료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종필 교수는 "앞으로 세포 재생기술을 선도하는 혁신적 세포치료기술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12월 과기인 수상자’에 김종필 동국대 교수 선정
김종필 동국대 교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