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기술로 경증환자 원격진료… 서울대병원 스마트장비 눈길

김경환 교수 경북 문경 치료센터
환자상태 색깔구분 한눈에 확인
클라우드 활용 정보 수집·분류
감염위험 낮추고 관리효율 높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첨단기술로 경증환자 원격진료… 서울대병원 스마트장비 눈길
김경환 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교수가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0 국제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박람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GE헬스케어 제공


GE헬스케어 코리아 간담회

코로나19 이후 첨단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환자들을 관리하는 시스템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의료진 감염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고 의료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환자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GE헬스케어 코리아는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0 국제병원 및 의료기기 산업박람회(K-HOSPITAL FAIR 2020)'에서 '뉴 노멀시대의 원격 모니터링의 현재와 지속가능한 비전'을 주제로 병원 경영리더십 간담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김경환(사진) 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교수가 경북 문경 생활치료센터에서의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원격 환자관리 사례를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 관리를 위해 운영된 경상북도 문경 생활치료센터에 '데시보드', '스마트 활력징후 측정장비' 등의 첨단정보 기술을 도입했다. 데시보드는 환자의 상태를 빨간색, 초록색, 회색 등 색깔별로 구분해 의료진이 핵심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스마트 활력징후 측정 장비는 환자가 스스로 심전도, 혈압, 산소포화도, 심박수 등을 측정하면 실시간 서버를 통해 센터 및 서울대병원 본원까지 관련 정보가 공유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클라우드도 적극 활용했다. 서울대병원은 각기 다른 병원에서 모인 환자들의 정보를 AWS(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를 통해 수집·분류했다. 첨단정보 기술을 통해 추가 감염 위험을 낮추고 환자 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었던 셈이다. 김 교수는 "원격·비대면 진료를 놓고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지면서 이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생겼다"면서 "오히려 비즈니스 모델을 찾아 더 좋은 미래로 나아가야 겠다는 생각들이 모두에게 절박해졌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어 "코로나19로 비대면 진료가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된 만큼 중립적인 인터페이스, 보안규제 등을 통해 관련 분야가 좀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대면 의료 시스템들은 이미 시장에 많이 출시돼 있다. GE헬스케어 역시 빅 데이터 관리를 통해 원격 모니터링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을 출시했다. 박정은 GE헬스케어 라이프케어 솔루션 이사는 "GE헬스케어는 100년 이상의 축적된 영상의학 노하우와 환자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다양한 첨단 디지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국내 병원과의 원격모니터링 및 버추얼 환자케어 플랫폼 구축을 위한 다양한 협업을 통해 한국 K-방역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일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는 "최근 코로나19와 독감의 '트윈데믹'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첨단 디지털 솔루션을 통한 감염병 관리시스템은 중요한 국가적 어젠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새로운 의료계 패러다임의 변화가 요구되는 현실에서 원격모니터링 시스템이 많이 구축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