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황 맞은 상업시설 분양시장… ‘펜트힐 캐스케이드’ 완판 초읽기

아파트 겨냥, 부동산 규제 잇따라… 수익형 부동산 반사이익 ‘톡톡’
강남 논현동 內 하이엔드 상업시설… 힐링, H&B, F&B 등 복합 테마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황 맞은 상업시설 분양시장… ‘펜트힐 캐스케이드’ 완판 초읽기
'펜트힐 캐스케이드' 상업시설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로 수익형 부동산에 전례 없는 훈풍이 불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22만2372건으로, 전년 동기 거래된 19만8202건 대비 12.2%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파트 등 주택시장을 겨냥한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아파트 투자수요가 수익형 부동산 등지로 대거 유입됐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흐름은 상업시설 분양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계약을 순조롭게 진행하면서 완판을 목전에 두고 있는 '펜트힐 캐스케이드' 가 대표적인 예다.

유림아이앤디가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 조성하는 '펜트힐 캐스케이드 상업시설' 은 지하 3층 ~ 지상 3층 규모다. 강남 고급주택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 고급주거시설 '펜트힐 캐스케이드' 의 저층부에 들어서는 만큼, 지역을 대표할 랜드마크 단지로의 발전 가능성이 높게 평가된다.

우수한 입지여건은 '펜트힐 캐스케이드' 의 가치를 높이는 요소다. 단지가 조성되는 강남구 논현동 일대는 각종 기업과 고급 주거타운이 밀집 조성돼 있어, 명실상부 대한민국 리치벨트의 정점으로 꼽힌다. 실제, 국내 유력 정·재계 인사를 비롯, 구매력 높은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 및 셀럽 등이 다수 거주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펜트힐 캐스케이드' 는 입지가치에 기반, 풍부한 배후수요가 강점이다. 상층부 고급주거시설 입주민을 고정 수요로 확보할 수 있고, 인근 청담동 명품거리·신사동 가로수길·압구정 로데오 등 주요 상권과의 시너지를 통한 추가적인 수요 유입도 가능할 전망이다.

복합 테마몰이라는 점도 기대를 모은다. 서로 다른 테마 간의 상호 시너지를 바탕으로, 높은 모객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복합 테마몰은, 1년 내내 소비층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최근 상업시설 유망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펜트힐 캐스케이드' 의 지하 3층은 국내 최초 프라이빗 스파클럽인 '어반겟어웨이 스파' 가 들어서, '힐링' 을 테마로 한 공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차별화된 디자인의 스파 공간을 바탕으로, 이색적인 스파 시스템과 각종 케어를 받을 수 있는 프라이빗 테라피 룸, 사우나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지하 2층에는 메디컬 (성형외과·피부과) 과 에스테틱, 스킨케어 등을 연계한 H&B 테마의 MD 기획을 추진 중이며, 현재 지하2층은 '더새로이의원 (진료과목 : 성형외과, 피부과)', '이룸골프'와 임차계약을 맺었다. 지하 1층은 셀렉 다이닝과 파인 다이닝으로 구성된 F&B 특화시설로 꾸며질 예정이다. 특히 지하 1층의 경우 F&B 그룹 '일마레' 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일마레 프리미엄' 과 통임차 계약을 맺어, 기존 외식브랜드 외 프리미엄급 브랜드 개발을 통해 한층 고급화된 외식브랜드가 입점할 예정이어서 상권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도 감지되고 있다.

아울러 지상 1층은 부티크 명품편집샵과 카페 등 럭셔리 MD 위주로, 2층은 한우 오마카세와 유명 쉐프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등 희소성 높은 고급 F&B 전문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3층은 와인바와 루프탑펍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색적인 외관 디자인 요소도 차별화된 특징이다. 폭포를 연상시키는 캐스케이드 입면이 국내 최초로 도입된다. 이는 특색 있는 외관과 실용성을 동시에 노린 설계 방식으로, 테라스를 층마다 다양하게 조성해 시인성과 공간활용성을 극대화했다.

갤러리를 연상시키는 조경 및 동선설계 역시 주목된다. 단지 전면부는 아치형 출입구로 기획돼 고급스러움을 강조했으며, 1층 건물 중앙에는 탁 트인 오픈 스페이스 공간을 연출해 쾌적함과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도심 속 힐링 숲'을 모토로 한 선큰광장·옥상정원 등도 선보일 방침이다.

분양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갈 곳 잃은 투자수요자들이 상업시설 등 수익형 부동산으로 시선을 돌리면서, '펜트힐 캐스케이드' 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며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과 제로금리 기조가 맞물리는 것도 완판을 기대케 하는 요소" 라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