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지역 구석구석 즐길거리 넘쳐나… "당일치기 후회하게 만들래요"

이윤광 상인회 회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지역 구석구석 즐길거리 넘쳐나… "당일치기 후회하게 만들래요"


"(중소기업벤처부가 주도하는 르네상스사업을 통해) 정선 아리랑 시장이 단일 코스의 관광지에서 벗어나,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나는데 일조할 생각입니다."

지난 14일 강원 정선군 정선읍 봉양리에 있는 정선 아리랑 시장에서 만난 이윤광 상인회장(사진)은 디지털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상인회장은 "(아리랑 시장 내) 상인들은 르네상스 사업을 통해 관광객들이 하루 이상 묵고 갈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 사업으로 변화하는데 기대하고 있다"면서 "그간 아리랑 시장이 관광지로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탔지만, 당일치기 코스로 인식되면서 관광객들이 오래 머물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을 비롯한 상인들이 아리랑 시장이 '체류형 관광지'로의 거듭나는 것에 대해 기대감을 갖는 것은 정선읍 내 자리한 시장의 특성 때문이다. 그는 "(정선읍은) 읍내 인구가 모여 살고 있기 보다, 읍과 인근 지역인 북실리, 역전 등으로 인구가 분산되어 있는 구조"라면서 "인구의 집중을 통한 시너지를 내기보다 지리적으로 분산되어 있어 아쉬운 측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르네상스 사업에 기대를 걸고 있는 것은 정선 아리랑 시장이 인근 지역 경제에 이바지하는 바가 크기 때문이다. 그는 "(같은 정선군이지만)고한읍, 사북읍, 남면, 신동읍 등의 지역은 인근에 강원랜드가 있어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담당하고 있다"면서도 "정선읍과 화암면 등은 전적으로 정선 아리랑 시장을 통해서 지역 경제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에서 농사를 짓고 사는 사람들이 예전에는 서울로 올라가서 물건을 팔기도 했지만, 정선 아리랑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이 지역에서 농산물을 사고 파는 것만으로 가능해졌다"면서 "그 외에 정선 아리랑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인근 연계 관광지라 할 수 있는 아라리촌, 화암면 화암동굴 등의 고용창출과 인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히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는 르네상스 사업의 일환으로 정선 아리랑 시장 내 노후화된 간판 교체와 상인 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현재 아리랑 시장 내 공공화장실 표지판과 같은 노후화된 간판이나 공공 조형물을 설치하는 데 2억원 정도의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상인 교육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교육이라고 하는 것은 '너트'와 똑같다고 생각한다"면서 "주기적으로 (너트와 같이) 조여주는 것이 필요한데, 상인회 내에서도 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단과 함께 주기적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선/글·사진=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