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오펙트, 홈 재활 분야 ‘규제 샌드박스’ 첫 승인…국내서 원격의료 시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오펙트, 홈 재활 분야 ‘규제 샌드박스’ 첫 승인…국내서 원격의료 시행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제도 시행 이후 홈 재활 분야 실증특례 첫 사례로 네오펙트가 선정됐다.

네오펙트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한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 관련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는 정부가 신사업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 사업 추진 속도를 앞당기는 제도다. 이번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통과로 네오펙트는 국내에서도 시범적으로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실증사업 기간은 약 2년으로 대학병원, 어린이 재활병원, 재활·요양 병원 등의 재활의학과 의사 및 물리·작업치료사가 참여한다. 거동이 힘든 뇌졸중, 척수손상, 뇌성마비 환자들은 병원에서 최초 진단 및 처방을 받은 이후 원격으로 재활 훈련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이용자의 만족도, 훈련 순응도, 부작용, 훈련 효과 등을 검증한다.

네오펙트의 AI(인공지능) 기반 홈 재활 플랫폼은 물리·작업치료사들은 병원에서 훈련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주기적으로 화상통화를 통해 환자들을 가이드 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홈 재활 플랫폼이 환자 상태에 최적화된 재활 훈련을 추천해주면 환자들은 관절 운동이나 인지기능 향상 운동 등 집에서 스스로 재활 훈련을 수행한다.

집에서 재활 훈련이 가능해질 경우 환자들은 병원이나 재활치료 센터 등을 내원하지 않아도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재활 훈련을 지속할 수 있다. 특히 고령자와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의 훈련 접근성 확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네오펙트의 제품은 국내 215개 이상의 재활의학과 병의원에서 사용 중이다,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거동이 불편해 통원 자체가 힘든 환자들이 집에서도 효과적인 재활 훈련을 진행할 수 있도록 편리한 재활치료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원격의료를 적극 도입하고 있는 해외 사례와 같이 국내에서도 단계적, 부분적 적용으로 치료 편의성이 더욱 확대되고 의료 사각지대가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