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유연성 높이자"… 클라우드 전환 속도내는 정부 부처들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4곳 센터 지능형으로 전환 착수
외교부도 인프라거점 통합 구축
재외공관 대륙별 거점방식 전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속한 인프라 확장과 서비스 개발이 강점인 클라우드가 IT 투자의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정부부처들이 주요 IT시스템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속속 개편한다.

IT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기업들이 클라우드에 맞춰 솔루션을 내놓고 있는 데다, 변화하는 대·내외 환경에 맞춰 빠르게 대응하려면 시스템 유연성을 높이는 게 급선무이기 때문이다.

11일 정부부처에 따르면, 정부 통합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4개 센터를 지능형 클라우드 센터로 전환하는 작업에 착수한 데 이어 외교부가 외교 기반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전환한다. 또한 행안부 한국지역정보개발원도 각 지자체 통합클라우드센터 구축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추진키로 하는 등 주요 기관별로 클라우드 전환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기존 G클라우드 인프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대전·광주·대구·공주 데이터센터를 마치 단일 센터처럼 작동하는 지능형 클라우드센터로 구축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지능형 클라우드 설계·시범검증 사업을 거쳐 올해부터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을 시작한다. 관리원은 최근 443억원 규모의 '제1차 범정부 정보자원 통합구축사업 하드웨어(1)' 프로젝트 사업자로 세림티에스지를 선정하고, 관련 사업의 일환으로 지능형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우선 대전 본원 시스템 일부를 SDDC(SW정의데이터센터) 기반 클라우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세림티에스지는 VM웨어와 레드햇의 클라우드 플랫폼 솔루션과 태진인포텍 서버, 히타치·델EMC 스토리지, 국산 DBMS(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 주니퍼네트웍스 네트워크장비 등을 적용해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외교 기반 인프라 거점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ISP(정보화전략계획) 수립을 추진한다. 186개 재외공관에 산재된 정보자원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통합 구축하는 전략을 마련, 공관별 인프라가 아니라 대륙별 거점 클라우드센터 방식으로 전환한다.

특히 일반 데이터와 비밀 외교정보를 구분해 시스템 효율성과 보안성을 높이고, 사무실 외부에서 VPN(가상사설망)이나 모바일을 통해 정보시스템을 접근할 수 있게 해 스마트 업무환경을 갖출 계획이다. 외교부는 최근 티지를 사업자로 선정하고, 이달부터 5개월간 도입전략과 로드맵을 마련할 예정이다.

전국 지자체 IT인프라를 구축·운영하는 행안부 지역정보개발원은 '지자체 통합 클라우드센터 구축·운영 ISP'를 추진한다. 지자체 클라우드 인프라는 지방세·세외수입·지방재정시스템은 지역정보개발원이 통합형, 지방인사·시도·새올 등은 시도 분산형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구축 중이다. 지난해에만 지자체들이 140억원 이상의 클라우드 사업을 각각 추진하면서 종합적인 도입전략이 필요한 실정이다. 지역정보개발원은 개발원을 중심으로 통합 클라우드센터를 구축·운영함으로써 보다 체계화된 클라우드 전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또 통합·분산방식별 클라우드센터 구축·관리체계를 마련하고, 분산형 클라우드 구축방안과 종합적인 IT 거버넌스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7월중 사업자를 선정한 후 연말까지 결과물을 내놓을 예정이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클라우드 투자를 주저했던 정부·공공기관들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개편하기 시작했다"면서 "과거 메인프레임 환경이 클라이언트 서버 방식으로 바뀌고, 유닉스 서버가 리눅스나 윈도 서버로 대체되는 것 같은 큰 기술적 변화가 영역과 업종을 불문하고 진행 중"이라고 평가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