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번지는 車서 운전자 구조…최철호씨, 122번째 `LG의인상`

차량 폭발 무릎쓰고 인명 구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불길 번지는 車서 운전자 구조…최철호씨, 122번째 `LG의인상`
LG의인상 수상자 최철호씨(51).

[LG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LG복지재단은 부산 강서구에서 사고로 불길에 휩싸인 차량에 갇힌 운전자를 구해낸 최철호씨(51)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최철호 씨는 지난달 23일 저녁 10시경 부산 강서구 대저동 서부산유통단지 입구 도로를 운전하던 중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전복된 차량을 목격했다. 갓길에 차를 세운 최 씨는 즉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

최 씨는 "사고가 난 차량에 문이 열려 있지 않았고, 사람이 안에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로 뒤집어진 차량 내부는 불길이 빠르게 번지며 연기로 가득했고, 운전자의 외침을 들은 최 씨는 문을 열어 젖힌 뒤 차 안에 갇혀 있던 운전자를 구해냈다.

사고 차량은 전소됐지만, 최 씨의 빠른 판단과 행동으로 운전자를 구할 수 있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차량이 폭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생명을 구하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선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로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LG 의인상은 지난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했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에는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확대했다. LG 의인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22명이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