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당적` 논란 최지은 "통합당 가입 사실무근"

"인지 못한 상태서 가입 경위 파악할 것"
통합당 관계자와 통화도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중당적` 논란 최지은 "통합당 가입 사실무근"
최지은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지은 국제대변인이 미래통합당 당적을 10년간 보유했던 사실이 21일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당원들은 외부인사 영입 당시 부실한 검증을 한 중앙당 전략공천 관계자들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

최근 SNS에는 '민주당 지지 북강서 당원 및 유권자 일동'이란 이름으로 최 국제대변인이 지난 10년간 통합당 당적을 보유했다고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들은 "최지은이 통합당 책임당원으로 밝혀졌다"며 "전략공천 과정에서 이중당적이란 사실이 걸러지지 않았는지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 박사는 입장문을 내고 "당시 한국에 있지도 않았고, 무엇보다 한나라당과는 생각의 결이 다르다"고 반박했다.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 시한인 지난 3월 25일 선거관리위원회의 연락을 받고서야 2010년 2월 한나라당 서울시당에 가입돼 있단 사실을 알게 됐고, 부산 북강서을 민주당 후보자로 등록하기 위해 탈당했다고 밝혔다.

최 국제대변인은 "통추천인이란 김모 씨도 알지 못한다"며 "인지하지도 못한 상황에서 어떻게 당원 가입이 된 것인지 파악하고 필요한 경우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 국제대변인은 이를 증명하고자 당적 관련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통합당 부산시당 관계자와 나눈 통화 녹취록도 공개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