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車 규제완화 효과 … 판매 20% 쑥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일반인에게 LPG(액화석유가스) 차량 판매가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한 지 1년 만에 LPG차 판매가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LPG차는 휘발유차·경유차와 비교해 출고 가격은 물론 연료비 등 유지비가 저렴하고 미세먼지 배출량도 적어 정부나 소비자 모두 이익이다.

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자동차등록통계에 따르면 작년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1년간 LPG차 판매는 총 13만7131대로, 직전 1년간 판매(11만4137대)보다 20.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작년 3월부터 LPG차 판매를 일반인에게도 허용했다. 그전에는 택시·렌터카 등 사업자와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만 LPG차를 살 수 있었다. 경유차가 미세먼지 오염원으로 지목되자 미세먼지 배출이 거의 없는 LPG차 보급 확대를 위해 30년 넘게 묶었던 규제를 푼 것이다.

규제 완화 후 1년 동안 가장 많이 팔린 LPG 차량은 현대차 쏘나타로, 4만1840대가 팔렸다. 그동안 택시용으로 많이 판매됐는데, 현대차가 작년 4월 8세대 쏘나타 신차를 내놓으면서 택시용 모델은 내놓지 않고 있다. 이후 판매된 쏘나타 LPG차 모델(1만6686대)은 대부분 렌터카 사업자나 일반인이 구입한 셈이다.

2위는 국내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LPG 모델인 르노삼성차 QM6가 차지했다. QM6는 작년 6월 판매를 시작한 이후 올해 2월까지 9개월 동안 2만5138대가 팔려나가며 판매 돌풍을 일으켰다.

QM6는 작년 11월 3626대 팔려 쏘나타(7세대+8세대·3374대)를 앞질렀고, 12월에는 4804대로 쏘나타(3015대)와 격차를 더 벌렸다. 올해 1월 판매도 2589대로 쏘나타(2514대)보다 많았다.

이 밖에도 3위는 기아차 K5(1만5413대), 4위는 르노삼성차 SM6(7465대), 5위는 기아차 봉고(4069대) 등의 순이었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LPG차는 출력과 연비가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었으나 최근에는 기술 개선을 통해 이런 약점이 개선되고 있어 선택하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경유차 운행 제한 확대로 LPG 트럭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