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증권업계 `언택트·디지털 전환` 돕는다

금융클라우드로 환경변화 지원
재택 콜센터 시스템 빠른 구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사태로 증권업계가 비대면·디지털 영업 확대 전략을 고심 중인 가운데 코스콤이 금융클라우드를 통해 업계 환경변화를 지원한다.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일시적으로 거래량이 폭증해도 손쉽게 용량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금융클라우드 내 모듈을 활용하면 재택 콜센터 시스템을 빠르게 구현할 수 있다. 클라우드 위에 재택 콜센터 서비스를 구축한 후 기존 콜센터 서버와 연동하면 고객정보가 금융클라우드 외부로 유출되지 않고 보관된다. 기존 콜센터들은 고객 개인정보 보안 때문에 상담원 좌석에 배치된 교환기부터 네트워크까지 모두 관리서버에 연결한 후 같은 건물에 배치하고 있다.

AI를 접목해 불완전 판매를 방지하고 상담원의 고객대응도 효율화하는 강점도 있다. AI를 활용해 고객의 의도파악, 음성인식, 음성합성 등이 가능해 거부감 없는 서비스가 가능하다.

금융산업이 최근 데이터·AI 중심으로 급변하는 상황에서 금융클라우드는 혁신을 위한 필수도구라는 게 코스콤 측의 설명이다. 회사는 금융클라우드를 데이터 비즈니스의 'ABCD'(인공지능·블록체인·클라우드·빅데이터)를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구축했다. 이를 통해 금융기관들이 민감 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 가치를 만들도록 돕는다. 데이터 유출을 우려해 클라우드 도입을 주저해온 금융사들에 해결책을 제시하고, 회사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코스콤 관계자는 "비용도 쓴 만큼만 지불하고 사업장도 국제 금융중심지인 여의도에 있어 신속한 클라우드 전환과 유지보수가 가능한 게 코스콤 금융클라우드의 강점"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