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뱅크 “투자기업 7곳 AI 바우처 사업 공급기업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포뱅크(대표 박태형)는 자사가 투자한 스타트업 7개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0년 'AI 바우처 지원사업'에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AI 바우처는 AI 제품과 서비스가 필요한 수요기업이 신청한 과제를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모·평가해 기업당 최대 3억원의 바우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구매기업이 바우처를 이용해 공급기업의 제품과 솔루션을 구매해 사업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인포뱅크는 중소벤처기업부 TIPS 프로그램 운영사이자 기업형 엑셀러레이터로, 투자기업 중 크라우드웍스·브랜뉴테크·웨이센·탱커펀드·포지큐브·에이아이네이션·버즈앤비 7개사가 올해 AI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들 업체는 각각 △AI 학습용 데이터 가공(크라우드웍스) △AI시스템을 활용한 기업용 디자인 데이터 시스템(브랜뉴테크) △AI 챗봇 및 디자인 헬스케어 제공(웨이센) △프롭테크와 핀테크분야 AI 엔진과 플랫폼(탱커펀드) △AI 전화 자동응대, 카드 자동인식 솔루션(포지큐브) △AI 영상분석 및 공정 분석(에이아이네이션) △인플루언서 마케팅 AI 플랫폼(버즈앤비) 등을 제공한다.

인포뱅크는 100여 개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특히 AI 및 사물인터넷 분야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홍종철 인포뱅크 아이엑셀 대표는 "AI 바우처 지원사업은 AI 제품과 서비스 적용이 필요한 수요기업에 유용한 혜택과 기회"라며 "공급기업으로 선정된 파트너사들이 수요기업에 실질적이고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