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4곳 공천 취소… 또 사천논란?

공관위 "문제없다" 원안 고수에
최고위 긴급회의 열어 직권철회
黃대표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합당, 4곳 공천 취소… 또 사천논란?

미래통합당이 25일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명단 재배치에 이어 황교안(사진) 통합당 대표의 사천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통합당 최고위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긴급회의를 열고 4·15 총선과 관련해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무효화했다.

앞서 최고위는 이들 4곳의 후보자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의를 요구했다. 경주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의 범죄 이력이, 의왕·과천,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은 후보 개인의 경쟁력이나 당원 반발이 문제가 된다는 의견이었다. 그러나 공관위는 공천에 문제가 없다며 원안을 고수했고, 최고위는 결국 이날 긴급회의를 열어 직권으로 이들 지역의 공천을 철회했다.

황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 무효는)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한 것"이라며 "여러 지역에 대해 일일이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 기본적으로 국민 중심의 공천,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고위가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최고위의 공천 무효화는 이례적이다. 공관위 재논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최고위 직권으로 공천이 확정된 자리를 기습 무효화 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에 황 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가 당헌·당규를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장 이석연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부위원장은)은 "수긍할 수 없다"며 당헌에 없는 월권행위에 해당한다고 반발했다. 최고위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가 공천을 무효로 할 수 있다는 규정은 최소화해서 사용해야 함에도 이날만 4건이 처리됐다"며 "권한을 확장적으로 쓰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최고위 의결 논란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명단이 사실상 황 대표의 입맛대로 바뀐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과 맞물려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현재 정의당으로부터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공천에 개입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고발까지 당한 상태다.

다만 황 대표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명단 재배치를 둘러싼 논란에 "과도하거나 선을 넘는 논의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황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미래한국당 공천 개입 논란과 관련해 "자매정당 간에 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논의가 있었다"며 "통합당에 계파는 없다. 친황은 더더구나 없다. 앞으로도 친황을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황 대표는 미래한국당 대표가 사실상 '바지 사장'이라는 지적에도 "바 지사장이라면 정당 간의 협력이 원활해야 했다"면서 "원활치 않았기에 바지사장은 아니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