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해외 입국자 엄격 관리"

"사회적 거리두기도 지켜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해외 입국자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개학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 두기'도 강화된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4차 당정청 코로나19 대응회의 직후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신규확진자 가운데서 해외입국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놀랍도록 높아지고 있다"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특별 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지만 그것을 더 엄격하게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앱을 통한 관리를 하고 있지만 불행히도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분들도 있는데, 자유보다도 중요한 건 다수 국민과 생활"이라고 했다.

이인영 총괄본부장은 "해외 유입 확진자를 막지 못하면 지금까지 쌓아올린 방역의 둑이 한순간에 무너질수도 있다"며 "해외 입국자 관리 시스템이 보다 안전하게 작동되도록 오늘 당정 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방안'도 논의됐다. 이 위원장은"국내 확진자 증가세가 완만해졌지만 안심할 수 없다"며 "특히 4월 6일 개학이 예정대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포함해 정부가 발표할 안전생활지침을 모든 국민이 실천해 달라"고 했다.

이어 "각 부처별로 안전생활수칙이 발표될 예정"이라며 "개학 이후 학교에서 한 사람도 그런 일이 생기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국민들께서 불편을 참아주시고 수칙을 지켜달라"고 했다.

당정청은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방안 등 경제 관련 논의도 했다. 이 위원장은 "제도가 충분히 포착하지 못하는 고용위기가 있을 수 있어 현장의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면서 제도를 보완하기로 했다"며 "4월부터는 평균 2~3주 안에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한편 당정은 4·15 총선 공식선거기간이 가까운 시점임을 감안해 코로나 19 국난극복위원회 당정청 회의를 당분간 공개적으로 열지 않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그동안 당정청 회의는 마스크 대책, 확진자를 위한 병상확보추경논의 민생·금융 지원책 등 많은 것을 점검했으나 4·15총선까지는 공개적인 당정청 회의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